“秋 지키겠다고 국민 신뢰 잃고 막말 폭주… 이게 나라냐”
  • 뉴스1
“秋 지키겠다고 국민 신뢰 잃고 막말 폭주… 이게 나라냐”
  • 뉴스1
  • 승인 2020.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추 장관 사퇴 압박
김종인 “국방부의 정치화 확인”
주호영, 국방부·국민권익위
서울동부지검 싸잡아 맹비판
“거취 정리 안되니 기관들 불똥”
이종배 “쿠데타니 안중근 의사니
여당 의원 막말 수준 한심하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답변을 마친 후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은 17일 국가 기관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엄호하면서 국민 신뢰를 모두 잃고 있다고 비판했다. 추 장관을 향해서는 신속히 거취를 결정하라고 재차 압박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최근 국방부의 추 장관 아들과 관련한 발표를 보면 국방부가 정치화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며 “과연 국방부가 이런 자세로 전군을 끌어갈 수 있는 자세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수사 기관인 서울동부지검과 국방부, 국민권익위원회를 싸잡아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추 장관이 (거취 정리를 안 하니까) 국방부와 권익위원회, 검찰 등 모든 기관이 망가지는 것”이라며 “오늘 대정부질문에 다시 나와서 변명으로 일관할 것이 아니라 빨리 본인 신상을 정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추 장관의 직무와 아들의 사건 수사가 이해충돌하지 않는다는 결정을 한 권익위를 향해서는 “(조국 전 장관 때) 이해충돌이 된다고 했던 사안을 아무런 변화도 없고 사람만 바뀌었는데도 이해관계가 없다고 판단했다”며 “국민권익위가 아니라 ‘정권권익위’로 추락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가 기관 신뢰 쌓기가 참으로 어려운데 추 장관이나 서 일병 하나를 구하기 위해서 국가기관의 신뢰가 훼손되고 있다”며 “추 장관은 본인의 거취를 결정하고 그게 안 되면 문재인 대통령은 해임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성일종 비대위원은 전현희 권익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그는 “이해충돌 문제와 관련한 답변에 개입하지 않았다는 전 위원장은 양심에 부끄러움이 없느냐”며 “권익위 공무원들의 명예를 훼손하지 말고 즉각 사퇴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비대위는 추 장관을 엄호하려다 막말을 내뱉은 민주당 의원들을 향해서도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김 위원장은 “최근 정치권에서 일어나는 여러 가지 일을 보면 일반 국민이 상식적으로 판단하는 것이 불가능할 정도의 발언이 쏟아지고 있다”며 “이래서 우리나라가 정상적인 나라로 갈 수 있는지 매우 회의적인 생각을 갖는다”고 말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쿠데타라느니 안중근 의사라느니 여당 의원들의 막말 수준이 황당하다 못해 한심하다”며 “서 일병을 울리는 것은 추 장관의 비뚤어진 모성애 탓으로 대단히 치졸하고 부당하며 불공정하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