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저도 남편도 전화 안했다”
  • 뉴스1
추미애 “저도 남편도 전화 안했다”
  • 뉴스1
  • 승인 2020.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원식 “전화 건 여성 누구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7일 국방부 면담일지에서 추 장관 부부 중 한 명이 국방부에 민원 전화를 한 것으로 적힌 것에 대해 “저는 민원을 넣은 바 없다”며 “제 남편에게도 ‘민원 넣은 적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은 전날(16일)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제가 받은 제보에 따르면 서씨의 휴가 연장과 관련, 국방부에 전화를 한 사람은 여성이라고 한다”며 “(여성의 전화를 받은 직원이) 신상을 기록하기 위해 (여성의) 이름을 적었는데, 확인해보니 추 장관의 남편(이름)으로 기재돼 있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이와 함게 더불어민주당이 전날 아들의 군 복무 중 무릎 수술을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유묵인 ‘위국헌신군인본분’(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을 지킨 것으로 비유한 것에 대해 “아픈데도 끝까지 군복무에 충실했다는 걸 강조해주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제 아들을 안중근 의사에 비유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극단적 용어로 깎아내리지 말고 진실 그대로 있는 그대도 봐주길 바란다. 진실이 힘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들이) 과보호도 바라지 않는데 그렇다고 다른 병사가 누릴 수 있는 질병시 치료권 또는 휴가 이런 것이 제 아이에게 보장돼야 한다. 그게 부합하는지 보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