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자 110명… 다시 세 자릿수
  • 김무진기자
신규 확진자 110명… 다시 세 자릿수
  • 김무진기자
  • 승인 2020.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말 감소 효과는 사라져
포항 5명·경주 1명 발생
뉴스1
뉴스1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3일 0시 기준으로 110명이 발생하면서 다시 세 자릿수로 돌아섰다. 국내 지역발생이 99명, 해외유입이 11명이었다.

일일 확진자는 하루 전보다 49명 급증하며 100명 밑으로 떨어진지 나흘 만에 세 자릿수로 올라섰다. 주 초반 영향을 미치는 주말 진단검사 감소 효과가 사라지면서 다시 100명 선을 넘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3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2만3216명으로 나타났다.

위중·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5명 늘어난 139명을 기록했다. 사망자는 전날과 동일한 누적 388명이다. 이에 따른 치명률(사망자/확진자)은 1.67%이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209명이다. 이에 따른 누적 완치자는 2만650명, 완치율은 88.9%다.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확진자는 전날보다 99명 감소한 2178명을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 110명의 신고 지역은 서울 40명, 부산 7명(해외 1명), 대구 3명, 인천 5명, 광주 2명, 울산 2명, 경기 30명(해외 2명), 강원 1명, 충북 2명, 충남 5명(해외 1명), 전북 해외 1명, 경북 6명, 검역과정 6명 등이다.

경북에서는 포항 5명, 경주 1명 등 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포항에서는 북구 장량동 휴 요양병원에 입원한 70대 2명과 80대 1명이 확진됐다. 또 포항에선 지역 확진자와 접촉한 20대와 감염경로 미상의 70대가 확진됐고, 경주에선 지역 확진자와 접촉한 30대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대구에서는 3명의 확진자가 추가됐다. 앞서 지난 18일 확진 판정을 받은 70대 택시기사 관련 확진자다. 이 택시 기사와 모임을 가졌던 남구 거주 70대 남성과 또 다른 남구 거주 70대 남성이 확진됐고, 이들 중 1명의 동거가족인 70대 여성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