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명절 고향집에 안전을 선물하세요
  • 경북도민일보
추석명절 고향집에 안전을 선물하세요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20.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이 지나가고 기온이 떨어지며 가을이 오고 있다. 가을에는 대기가 건조하고 아침 저녁으로는 부쩍 쌀쌀해져 난방기기를 하나 둘 다시 실내로 들이는 계절이 왔다.

난방기기의 등장, 그리고 다가오는 추석 명절을 맞아 음식물 조리 등 화기취급이 늘어나 화재 발생의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

화재의 48%는 부주의에 의해 발생한다. 이 말은 조금만 주의를 기울인다면 48%의 화재는 예방할 수 있다는 말이다.

최근 8년간 경상북도에서 발생한 화재 22,116건 중 주택화재는 5,694건으로 25%를 차지하고 있으며, 화재로 인한 사망자 148명 중 주택화재로 인한 사망자가 82명으로 55%를 차지하고 있어 주택화재로 인한 사망률이 상당히 높은 실정이다.

이에 2017년에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을 개정해 주택용 기초소방시설 설치를 의무화 했다.

주택용 소방시설. 이름만 들어서는 거창해 보이지만 일상속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소화기와 단독경보형감지기, 이 친숙한 설비들이 바로 주택용 소방시설이다. 주택용 소방시설의 설치기준은 소화기의 경우 세대별·층별 1개 이상이며, 단독경보형감지기의 경우 방·거실 등 구획된 방마다 1개 이상 설치하면 된다.

소방청에 따르면 2017년 주택용 소방시설 의무설치가 시행된지 3년이 경과한 현재 전국 설치율은 56%로 설치 촉진 등의 공감대 확산이 필요하다.

구미소방서에서도 지속적인 홍보를 실시하고 있으며, 특히 9월 14일~ 10월 16일 기간 동안 화재취약지역 10개마을 640가구를 대상으로 주택용 소방시설을 보급해 주택화재 저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화재는 결코 뉴스로만 접하는 남의 일이 아니다. 매일 일어나는 일이 아니기에 경각심을 곤두세우기 어렵지만 우리 주변에 일어나는 안전사고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화재를 예방하고 대비했기에 화재가 일어나지 않는 것이고, 일어나더라도 초동대처가 가능한 것이다.

이번 추석명절에는 ‘고향집에 주택용 소방시설을 선물하고 안심을 담아오는’ 안전한 명절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한상일 구미소방서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