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라이스 전북 감독 "행운을 빈다" vs 김도훈 울산 감독 "행운 잘 받겠다"
  • 뉴스1
모라이스 전북 감독 "행운을 빈다" vs 김도훈 울산 감독 "행운 잘 받겠다"
  • 뉴스1
  • 승인 2020.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원큐 K리그1 2020’ 파이널라운드의 시작을 알리는 미디어데이(이하 ‘파이널 미디어데이’)가 24일 오후 2시부터 약 1시간가량 진행됐다.

올해 파이널 미디어데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온라인 화상회의 형태로 열렸다. 서울 종로구 아산정책연구원 대강당에 마련한 특설 스튜디오와 파이널라운드에 오른 6개 팀의 홈 경기장 또는 클럽하우스를 인터넷 화상회의 방식으로 연결해 실시간으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치열한 경쟁을 뚫고 그룹A에 합류한 6개팀(울산, 전북, 포항, 상주, 대구, 광주)의 감독과 주요 선수가 참석해 파이널라운드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울산은 김도훈 감독과 이청용, 전북은 모라이스 감독과 김보경, 포항은 김기동 감독과 송민규, 상주 김태완 감독과 권경원, 대구 이병근 감독대행과 정승원, 광주 박진섭 감독과 여름이 함께 했다.

가장 관심이 향하는 팀은 역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치열한 우승 경쟁을 펼치고 있는 울산현대와 전북현대다.

울산은 15승5무2패 승점 50점으로 1위에 올라 있으며 전북이 15승3무4패 승점 48점으로 2위다. 울산 입장에서는 이번에는 1위를 끝까지 고수하겠다는 각오며 전북은 당연히 뒤집기를 노린다.

미디어데이에서도 두 팀 감독은 짧은 메시지로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추격자이자 디펜딩 챔피언인 전북의 모라이스 감독은 다소 여유가 있었으나 김도훈 감독의 목소리는 다부졌다.

올해 정규라운드에서 전북에 2번 모두 패한 울산 김도훈 감독은 “이번에는 이겨야 한다”면서 “전북을 이긴 팀의 감독들에게 전화라도 해서 노하우를 배워야겠다. 이번에는 꼭 승리하겠다”는 출사표를 던졌다.

이에 비해 모라이스 전북 감독은 “아직 울산과의 맞대결까지는 시간이 남아 있다. 다른 경기들부터 생각해야한다”면서 “울산전을 포함해 모든 경기들을 최대한 즐기면서 치를 것”이라고 밝은 표정으로 각오를 다졌다.

서로를 향해 한 마디씩 해달라는 질문에 모라이스 감독이 “김도훈 감독의 행운을 빈다”고 환하게 웃으며 말하자 김도훈 감독은 “그 행운을 잘 받겠다”고 짧게 말해 묘한 신경전을 보였다.

두 팀 선수들을 대표해서 자리에 함께 한 울산 이청용과 전북 김보경도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이청용은 “내가 한국을 떠나 있던 10년 동안 가장 발전한 팀은 전북인 것 같다 그만큼 투자 많이 했고 타이틀도 많이 가져갔다. 상대해보니 역시 좋은 팀”이라고 인정하면서도 “올 시즌 2번 다 졌는데 파이널라운드에서는 울산팬들을 기쁘게 해드리겠다”고 복수를 선언했다.

11년 만에 K리그에 복귀해서도 여전한 기량을 과시한 이청용은 ‘자신들과의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으면 싶은 선수’라는 질문에서 가장 많은 표를 받았다. 김기동 포항 감독과 박진섭 광주 감독 그리고 상주상무의 김태완 감독과 권경원에게 ‘경계대상 1호’로 선정됐다.

지난해 울산 소속으로 준우승에 그쳤다가 전북으로 이적한 김보경은 “지난해나 올해나 우승을 위해 노력하는 것은 같은 마음가짐”이라고 말한 뒤 “전북이라는 팀은 내가 오기 전부터 우승 경험이 많은 팀이다. 지금도 서서히 우승 분위기를 만들어가고 있다. 전북에서 좋은 결과를 내고 싶다”며 바람을 담았다.

김보경 역시 다른 팀들이 꺼리는 플레이어로 꼽혔다. 지난해 김보경을 지도했던 김도훈 울산 감독을 비롯해 대구의 정승원, 광주의 여름이 김보경을 가장 상대하기 힘든 선수로 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