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예술단원 성추행 의혹 “왜 쉬쉬하나”
  • 이상호기자
포항예술단원 성추행 의혹 “왜 쉬쉬하나”
  • 이상호기자
  • 승인 2020.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성추행 의혹’ 외부조사 결과 비공개 결정
대책委 회의 열고도 피해자에겐 통보 안해
“제 식구 감싸기” 목소리에 시 “개인정보 문제”
포항시청.
포항시립예술단원 성추행 의혹 외부조사 결과가 24일 포항시에 통보(본보 9월 24일자 4면 보도)된 가운데 시가 조사결과를 공개하지 않아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이날 조사결과는 이강덕 포항시장에게 보고도 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피해자에게는 통보조차 안된 것으로 파악됐다.

24일 포항시와 여러 관계자들 등에 따르면 여성가족부 산하 여성인권진흥원이 외부조사를 맡아 서울지역 한 여성변호사가 조사한 포항시립예술단원 성추행 조사결과가 24일 포항시에 도착했다.

하지만 포항시는 조사결과를 비공개 하기로 했다.

이 과정에서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에게도 조사결과가 통보되지 않았다.

포항시가 외부조사를 맡겼음에도 조사결과를 공개하지 않아 그 배경에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포항시가 조사결과를 보고 문제가 있어 ‘제식구 감싸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강하게 나온다.

이강덕 시장에게도 보고까지 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소수의 관계자들만 조사결과를 공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외부조사에서는 4가지의 사항이 다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가해자로 지목돼 성추행 혐의로 경찰조사 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된 A씨의 성추행 건, 당시 담당과장 B씨가 피해자 대상으로 고소취하 회유 건, A씨 후임으로 왔던 B씨의 2차 가해 건, 시립예술단 한 사무장 D씨가 피해자 대상으로 고소취하 회유 건 등이다.

이들은 모두 징계를 받지 않았다.

외부조사 결과를 공개하지 않는 포항시는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포항시 성희롱·성폭력 근절 대책 위원회 회의’를 갖고 각종 대책 수립, 각종 가해 방지 및 재발 방지 대책을 통해 성범죄 근절에 강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외부조사 결과를 공개하지 않아 앞으로도 성범죄 의혹사건이 제대로 처리될지 여부에 의문이 생긴다.

포항시 관계자는 “조사결과는 개인정보 문제가 있기 때문에 공개를 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