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표, 경북 수해재난지역 방문..."신속한 복구지원 약속"
  • 손경호기자
이낙연 대표, 경북 수해재난지역 방문..."신속한 복구지원 약속"
  • 손경호기자
  • 승인 2020.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대표가 26일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으로 큰 피해를 입은 울진군 연내항과 강구면 고지터널배수로, 해파랑공원 등을 방문하고 신속한 복구지원을 약속했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15일 영덕군, 울진군, 울릉군 전역에 대해 1차로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한데 이어 지난 23일에는 포항시, 경주시와 청송군 청송읍·주왕산면·부남면·파천면 4개 읍면지역, 영양군 영양읍·일월면·수비면 3개 읍면지역에 대해 추가 재난지역을 선포했다.

이날 이낙연 당대표와 오영훈 비서실장, 강선우 대변인, 장세호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 황재선 영주영양봉화울진지역위원장, 강부송 군위의성청송영덕지역위원장 일행은 이철우 경북도지사, 전찬걸 울진군수, 이희진 영덕군수 등 관계 공무원들과 울진 연내항과 영덕 강구면 일대를 점검하고 재난지역 선포에 따른 후속조처와 복구에 필요한 대책을 논의했다.

이낙연 대표는 “태풍이 지나는 길목에 위치한 동해안지역은 매년 큰 피해를 입고 특히 올해는 유래 없는 긴 장마와 폭우로 많은 국민들이 고통을 겪고 있다”고 밝히고 “피해 주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신속히 복구지원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자연재해가 발생되면 마을 이장님이나 행정 접점에 있는 일선 공무원 분들의 노고가 많다”고 격려하고 “복구를 위해 전국에서 자원봉사자 분들이 많이 오시는데 코로나 방역 대책을 특별히 세워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 재난지역으로 선포된 해당지역은 복구비 중 일부를 국고에서 지원받게 되며 재산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는 피해 규모에 따라 태풍피해 재난지원금을 차등지급하고 국세 지방세 납부 연장, 건강보험료 경감을 비롯해 국민연금, 전기료, 통신, 도시가스, 상·하수도 요금 감면 등의 추가혜택이 주어져 재난 극복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