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대북규탄결의안 채택… 공동조사로 진상규명”
  • 뉴스1
심상정 “대북규탄결의안 채택… 공동조사로 진상규명”
  • 뉴스1
  • 승인 2020.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퇴임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정의당은 27일 제6기 전국동시당직선거를 갖고 새로운 당대표를 선출한다. 뉴스1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퇴임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정의당은 27일 제6기 전국동시당직선거를 갖고 새로운 당대표를 선출한다. 뉴스1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7일 북한에 의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사살 사건에 대해 “남북 공동조사위를 구성해 사건 전반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함께 우리 국민을 죽음으로 몰고 간 발포 책임자가 누구인지 밝혀야 한다”고 했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온라인 긴급 의원총회에서 “공동조사 등 이상의 대북 조치와 별개로, 국회는 주초에 전체회의를 열어 대북 규탄 결의안을 채택할 것을 각 당에 제안한다”고 했다. 그는 “(공동조사) 결과에 따라 책임자 처벌, 재발 방지 대책의 후속 조치가 이어져야 할 것”이라며 “이를 협의하기 위해 남북 고위급 접촉이 조속히 이루어지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어 “북한이 남북 공동조사에 얼마나 성의 있게 임하느냐를 보고 유엔(UN) 안보리와 국제형사재판소 제소 등의 국제적 조치 등 후속조치들을 결정하기 바란다”고 했다.

우리 정부에 대한 책임도 물었다. 심 대표는 “우리 국민이 북한에 의해 처참하게 살해될 때까지 무능한 감시, 불철저하고 불성실한 대응으로 일관한 우리 군 당국과 정부의 책임도 철저히 규명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