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도시 구미’서 경북 경제 미래를 論하다
  • 김형식기자
‘산업도시 구미’서 경북 경제 미래를 論하다
  • 김형식기자
  • 승인 2020.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주재 경제인 간담회
과학기술보좌관 등 참석
지역 강소기업 현장 점검
구미에서 VIP 전국경제투어 후속 현장 간담회가 열렸다.
구미시에서 지난 24일 청와대 주재로 경제인 간담회가 열렸다.

지역경제 유관기관, 혁신기술을 보유한 지역기업 등 2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구미전자정보기술원에서 간담회를 마친 후 산업안전 특화 제품을 생산하는 지역 강소기업의 현장방문으로 마무리됐다.

특히 간담회는 2018년 대통령 주재로 경북경제인간담회(포항) 당시 도출한 지역산업 혁신을 위한 전략과제의 후속조치를 점검하고 향후 지역의 현안을 논의하고자 개최된 만큼, 경북 ‘Post 철강·전자산업 육성전략’추진상황 및 지역현안 보고와 구미 新전자산업 발전방안 브리핑, 그리고 혁신기술 중심의 지역기업 대표와 지역경제계의 수장격인 경북상공회의소 의장의 경북 산업경제 발전을 위한 의견개진 순으로 진행됐다.

행사를 주재한 박수경 대통령비서실 과학기술보좌관은 이번에 강소 연구개발 특구로 지정된 경북(구미)의 과학기술역량을 기대한다면서 경제재도약을 위한 한국판뉴딜에 힘을 보태주기를 당부했다.

장세용 시장은 경북의 미래를 다지기 위한 이번 행사를 구미에서 갖도록 배려해 준 것에 고마움을 전하면서, ‘대한민국 대표 산업도시 구미’의 역량을 총 결집해 한국판 뉴딜의 핵심 거점으로서, 그리고 경북 경제의 중심축으로서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