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에 부서진 울릉도 해안산책로, 새롭게 태어날까
  • 허영국기자
태풍에 부서진 울릉도 해안산책로, 새롭게 태어날까
  • 허영국기자
  • 승인 2020.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삭 내습에 일부구간 유실
군 “구조물 설치·도동항 복구
새로운 모습의 산책로 구상”
울릉 도동항 해안산책로가 유실되면서 주변 멸종위기종 섬개야광나등 일부 식물들이 고사하고 있다.
울릉 도동항 해안산책로가 유실된 모습

울릉도 도동항 좌안 해안 산책로가 제9호 태풍 ‘마이삭’의 영향으로 크게 부서진 후 지역민들은 새로운 모습의 해안 산책로 구상에 관심을 모우고 있다.

이곳은 세계적인 뉴스 채널 CNN이 한국에 가면 꼭 가봐야 할 곳으로 선정한 지역이며 국내 최초로 지정된 국가지질공원 중 한곳으로 많은 관광객이 즐겨찾는 풍광이 아름다운 해안 변이다.

울릉도관문 도동항~행남등대와 저동항 해안 산책로까지 연결되는 해안산책로 구간이지만 지난 9호태풍 마이삭이 내습해 구간별 구름다리등이 유실돼 최근 울릉군은 이 구간을 일반인 접근을 통제하고 있다.

이구간에는 울릉도 관문 도동항과 연결된 구름다리와 테크로 만든 산책로 등 구름다리가 여러 군데 유실되고 산책로일부가 산사태로 무너지면서 절벽주변에만 자생하는 한국의 멸종위기종 섬개야광나무 등 식물 일부도 고사 하는 피해를 입어 대책마련도 함께 진행해야 되는 곳으로 알려졌다.

지역민들은 이번 복구에는 독도와 가장 가까운 기점 표시와 러·일전쟁당시 일본과의 해전에서 좌침된 러시아 함대 돈스코이호의 역사적 사실 등 다양한 스토리델링을 부각해 복원해야 한다는 주문도 많다.

울릉군은 “신속하게 예산을 투입해 경관과 조화를 이루는 구조물 설치와 함께 도동항구 복구와 함께 새로운 모습의 해안 산책로를 구상해 선보인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