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밑이 놀이터 될 것" 외국인 빠진 여농, 박지수가 여왕
  • 뉴스1
"골밑이 놀이터 될 것" 외국인 빠진 여농, 박지수가 여왕
  • 뉴스1
  • 승인 2020.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밑은 박지수와 배혜윤의 놀이터가 될 것이다.”

정상일 인천 신한은행 감독의 경계심 가득한 한마디다.

‘KB국민은행 Liiv M 2020-21 여자프로농구’ 타이틀스폰서 조인식 및 미디어데이가 28일 서울 영등포구 글래드 여의도 호텔에서 개최됐다.

이날 미디어데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사전에 취합된 질문이 6개 구단 감독과 선수에게 전달됐다.

미디어데이의 ‘화두’는 박지수였다. 올 시즌 여자프로농구는 코로나19로 인해 출입국이 어렵기 때문에 한시적으로 외국인 선수 없이 진행된다. 그만큼 청주 KB의 ‘토종 센터’ 박지수의 존재감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박지수를 보유한 안덕수 KB 감독은 “(박)지수 때문에 우리가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지수를 다양하게 활용할 계획”이라고 여유있는 자세를 취했다.

박지수 역시 “골밑에서는 내 장점이 분명히 있다”며 “내가 얼마나 똑똑하게 플레이하느냐가 승패에 큰 영향을 줄 것”이라고 책임감을 드러냈다.

상대는 박지수의 존재에 한숨을 내쉰다. 정상일 신한은행 감독은 “골밑은 박지수와 배혜윤의 놀이터가 될 것”이라고 경계심을 보였다. 용인 삼성생명 배혜윤 역시 국가대표 경력의 센터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이 6개 구단 선수단, 팬, 미디어를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도 KB가 강력우승후보로 나타났다. KB는 299표 중 98표를 획득, 가장 높은 득표율(32.8%)을 기록했다. 아산 우리은행이 25.2%(76표)로 그 뒤를 따랐다.

박지수는 신장이 198㎝로 WKBL 최장신이다. 미국여자프로농구(WKBL) 경험도 있다. 외국인 선수 없이 박지수를 막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KB를 제외한 다른 팀들에겐 박지수 봉쇄법을 찾는 것이 올 시즌 하나의 과제가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