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종합장사시설 조성 ‘급물살’
  • 이진수기자
포항 종합장사시설 조성 ‘급물살’
  • 이진수기자
  • 승인 2020.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주민 대상 부지 공모
2025년 3월 개원 목표 추진
포항의 종합장사시설(추모공원) 조성사업이 조례제정과 시민의견 수렴을 거치면서 진전되고 있다.

포항시는 종합장사시설 조성사업을 투명한 공개모집을 통한 부지선정의 절차를 거쳐 오는 2025년 3월 개원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시는 공무원, 전문가 및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민간 중심의 추진위가 발족돼 활동에 들어간 가운데 10만여 평 부지의 20%를 장사시설로 설계하고 나머지 80%는 문화예술 및 시민여가시설 등 공원부지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시는 2019년 6월 시민공청회와 장례문화 인식개선 홍보를 거쳐 올해 2월 시의회의 의결을 통해 포항시 종합장사시설 설치조례를 공포해 본격 추진에 나섰다.

추모공원건립추진위원회는 세종시와 인천 등 6곳의 국내 선진 장묘시설을 벤치마킹했으며 10월 중 부지선정 및 인센티브 지원 규모를 매듭 짓고 11월 주민을 대상으로 추모공원 부지공모에 들어갈 예정이다.

종합장사시설의 명칭을 공개 공모를 통해 정하고, 코로나19 시대의 고용문제에 대비해 유치지역 인근에는 일자리 등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후보 지역이 결정되면 내년에 부지 타당성 조사용역을 거친 후 기본건축설계와 부지조성 문화상징물 및 공원시설 설치 등 도로망 구축 등 행정절차를 거쳐 2025년 상반기부터 시민의 이용이 가능하게 할 계획이다.

포항은 시립화장장이 우현동과 구룡포 두 곳에 있으며 2018년 화장건수 4388건, 2019년에는 4435건으로 갈수록 증가 추세이다.

우현화장장이 1941년 일제강점기, 구룡포화장장은 1978년에 설치돼 시설 노후화는 물론 화장능력이 한계를 넘어선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