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대, ‘미생물 변이기작’ 세계 최초 규명
  • 정운홍기자
안동대, ‘미생물 변이기작’ 세계 최초 규명
  • 정운홍기자
  • 승인 2020.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용호 교수 연구팀, 전사체 분석·생물학 기법으로 증명
친환경 생물농약 개발 토대 마련… ‘네이처 자매지’ 게재
미생물 변이기작을 최초로 구명한 안동대 전용호 교수(오른쪽)와 제1저자 이연미 박사

국립안동대학교 식물의학과 전용호 교수 연구팀이 미생물제제 공정에서 ‘미생물의 변이에 의해 생물학적 활성이 저하되는 원인’을 세계 최초로 구명했다.

국내·외적으로 친환경 생물농약 시장이 증가되고 있는 상황이지만 유용미생물의 대량 생산 과정에서 병원균의 활성이 저하되는 현상이 종종 발생했다.

이에 전 교수 연구팀은 대량배양 과정에서 유용미생물의 변이발생을 상용화 실패의 원인으로 주목하고 첨단 연구기법을 이용해 항균활성이 저하되는 기작을 밝혔다.

패니바실러스 폴리믹사균은 병원균에 대한 항균활성 뿐만 아니라 식물의 생장촉진을 유도하고 병 저항성을 증진시키는 유용한 미생물임에도 불구하고 생물농약 개발에 어려움이 있었다.

해당 세균은 환경에 안정한 내생포자 형태로 제형 돼야 함에도 대량배양 시 세균 대부분이 내생포자를 형성하지 못하는 형태로 변이를 발생시켰으며 연구팀은 내생포자 형성의 초기 단계에서 spo0A 유전자가 관여하고 있음을 밝혔다.


또한 변이균주는 운동기구인 편모 관련 유전자 발현 증가로 인해 운동성이 증가하는 등의 특성을 전사체 분석 및 생물학 기법으로 증명했다. 생물학적 변이 억제를 위해서는 관련 유전자의 발현을 근거로 유전자 변이가 발생하지 않는 균주 선발과 변이발생 요인인 온도를 조절해 배양할 것을 제시했다.

유용미생물의 변이에 관한 이번 연구결과는 우수한 활성을 가진 균주임에도 배양에 어려움이 있는 유용미생물을 친환경 생물농약으로 개발하는 데 중요한 토대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연구는 지난 6일 세계적 학술지인 ‘네이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게재됐으며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 ‘포스트게놈 다부처 유전체사업’과 한국연구재단 ‘기본 연구 과제’의 지원으로 이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