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희 "김연경 컨디션 80%" vs 차상현 "삼각편대로 뚫어낼 것"
  • 뉴스1
박미희 "김연경 컨디션 80%" vs 차상현 "삼각편대로 뚫어낼 것"
  • 뉴스1
  • 승인 2020.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 프로배구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이 4211일 만에 V리그 코트에 복귀하는 김연경의 몸 상태가 80% 정도라고 전했다. GS칼텍스를 상대로 선발 출전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미희 감독은 2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2020-21 도드람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와의 1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KOVO컵대회에는 김연경과 프레스코 루시아의 몸이 올라오지 않았지만, 호흡을 맞추는 데 집중했다”고 말했다.

취재진의 시선은 단연 김연경에게 집중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박 감독은 “김연경이 매년 국가대표로 나가다 이번에는 특별한 부상 없이 6개월 간 휴식기를 가졌다”면서 “대표팀에서 부상을 입은 후 회복에 시간이 걸렸다. 아직 100%는 아니지만 80% 인 것 같다. 출전에는 지장이 없다”고 설명했다.

박미희 감독은 “전체적인 호흡이 많이 좋아졌다”며 “선수들의 목표가 하나로 보이기 시작한 것을 긍정적으로 본다”고 전했다.

흥국생명과 맞서는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루시아-김연경-이재영으로 이어지는 삼각편대에 대한 경계심을 감추지 못했다.

차 감독은 “흥국생명이 단단히 벼르고 있다”며 “컵대회보다는 당연히 더 강하게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삼각편대(메레타 러츠-이소영-강소휘)가 얼마나 뚫어내는 지가 관건이다. 흥국생명도 삼각편대가 강한데, 잘 때리고 잘 막아야 한다. 상대를 잘 뚫어낼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