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산 허위선생 순국 112주기 추모제 봉행
  • 김형식기자
왕산 허위선생 순국 112주기 추모제 봉행
  • 김형식기자
  • 승인 2020.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세용 구미시장 초헌관 참여
시·도의원 등 30여명 참석
장세용 구미시장이 왕산 허위선생 순국 112주기 추모제를 봉행하고 있다.
구미시는 왕산 허위선생 순국 112주기를 맞아 21일 (사)왕산기념사업회 주관으로 왕산허위선생기념관 내 경인사에서 추모제(향사)를 봉행했다.

추모제(향사)는 코로나19로 간소하게 진행됐으며 장세용 구미시장이 초헌관, 김재상 구미시의회 의장이 아헌관, 박은호 (사)왕산기념사업회이사장이 종헌관으로 참여했다.

왕산선생의 유족, 시·도의원 등 30여명이 자리를 함께 했다.

왕산 허위선생(1855~1908)은 구미시 임은동에서 출생했다.

유학자이자 대한제국 시기 평리원 수반판사, 재판장(오늘날 대법원장), 비서원 승(대통령비서실장) 등의 관직에 재직했다.

선생은 일본의 침략을 저지하기 위해 여러 차례 의병을 일으켰으며, 전국 의병장과 연합한 13도 창의군을 결성, 의병총대장으로 서울로 진격했으나 실패, 체포 돼 서대문 형무소에 제1호 사형수로 순국했다.

서울시는 이를 기려 서울의 동서를 관통하는 주요 도로를 ‘왕산로’라 명명했으며, 1962년 대한민국은 왕산허위선생에게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제1호)을 추서했다.

왕산선생의 일가도 왕산허위선생뿐만 아니라 수많은 항일 운동가를 배출하며 항일운동에 뛰어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