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 ‘뚝심경영’ 통했다
  • 김대욱기자
최정우 포스코 회장 ‘뚝심경영’ 통했다
  • 김대욱기자
  • 승인 2020.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식량안보 확보 성과
포스코인터내셔널 국내 최초
해외 자체 보유 우크라이나
곡물터미널 통해 사료용 밀
6만8000t 농협사료와 수입
국내 기업 해외투자 첫 사례
농장-가공-물류 인프라 구축
안정적 조달 시스템 발판 마련
최정우 포스코 회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의 ‘뚝심경영’이 국가식량안보 확보라는 큰 성과물을 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국내 최초로 해외에 자체 보유한 우크라이나 곡물터미널을 통해 사료용 밀을 첫 수입하게 됐다고 22일 밝혔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우크라이나에서 총 6만8000t의 사료용 밀을 국내 최대 사료용 곡물수입업체인 농협사료와 함께 수입했다. 이중 4만1000t은 회사가 투자한 우크라이나 곡물터미널을 통해 수입한 물량이다. 특히 이번 밀 수입은 국내 기업이 해외투자를 통해 확보한 최초의 사례로 향후 해외 곡물을 안정적으로 수입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 셈이다.

코로나19로 주요 식량 수출국들이 자국 식량 비축에 집중하고, 해외 메이저 곡물회사들이 국제 곡물시장을 장악하는 등 세계 식량시장 수급의 불균형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이번 밀 수입은 상당한 의미가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평가다. 그 중심에는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의 역할이 가장 컸다.

최정우 회장은 지난 2018년 100대 개혁과제 중 하나로 식량사업 육성을 선정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작년 9월 우크라이나 흑해 연안에 연간 250만t 규모의 곡물 출하가 가능한 곡물수출터미널을 준공했다. 이를 통해 유럽연합(EU)과 중동·북아프리카(MENA) 및 아시아지역에 옥수수, 밀 등의 곡물을 판매함으로써 세계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하고 우크라이나를 곡물트레이딩의 핵심 거점으로 삼았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우크라이나 곡물수출터미널 전경. 뉴스1
포스코인터내셔널 우크라이나 곡물수출터미널 전경. 뉴스1
그동안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식량사업은 쌀을 시작으로 밀과 옥수수, 대두(콩), 보리 등 주요 곡물로 사업 영역을 넓혀 왔다. 이에 따라 2015년 84만t이었던 교역량은 2020년 약 750만t을 거래할 정도로 성장해 왔고, 트레이딩을 넘어 한국 최대의 식량자원 기업을 목표로 농장-가공-물류 인프라에 이르는 식량 밸류체인(Value Chain)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

특히 식량 수출국에 조달인프라를 구축해 사업 측면의 성장과 함께 글로벌 식량 파동시 국내로의 식량 반입 기지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국가 식량안보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사업으로 성장시켜 나가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이처럼 성장해 오기까지 최 회장의 ‘뚝심’없이는 불가능했다는 게 회사 안팎의 평가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우크라이나 곡물수출터미널에서 밀이 선박에 선적되고 있다. 뉴스1
포스코인터내셔널 우크라이나 곡물수출터미널에서 밀이 선박에 선적되고 있다. 뉴스1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은 “미래 핵심사업으로 선정한 식량사업을 더욱 성장시켜 해외농업자원을 안정적으로 국내로 조달하는 체계를 확립함으로써 정부가 추진하는 식량안보정책에 기여할 방침”이라며 “포스코그룹의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강조해 온 최 회장의 역할이 가장 컸다”고 말했다.

안병우 농협사료 사장은 “포스코인터내셔널과의 협력을 통한 사료용 밀 수입은 경쟁력 있는 원료의 안정적 도입을 통한 양축 농가의 실익제고뿐만 아니라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보유한 우크라이나 곡물 수출터미널과 연계한 정부의 국가식량안보정책에도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우리나라의 밀 수요량은 343만t으로 이중 자체 생산량은 2만t 내외에 그치고 나머지 물량은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이중 식용은 255만t에 이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