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사드기지 공사 장비 반입… 충돌 사태
  • 여홍동기자
성주 사드기지 공사 장비 반입… 충돌 사태
  • 여홍동기자
  • 승인 2020.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軍 “노후 시설 리모델링 자재”
주민 “사드 배치 수순 아니냐”
1시간 대치 끝 해산 1명 부상
국방부와 미군이 22일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공사 장비를 반입하자 주민 등이 저항하고 있다. 사진=독자 제공

국방부와 미군이 22일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공사 장비를 반입했다.

반입 과정에서 주민 등 70여명이 완강하게 저항했지만 경찰과 군 당국은 이들을 1시간여만에 해산시키고 기지 안에 장비를 들여놨다.

사드 기지로 들어간 덤프트럭에는 모래, 자갈, 공사 장비, 장병들의 생활을 위한 물자 등이 실린 것으로 전해졌다.

군 당국은 “낡은 병영시설의 리모델링을 위해 공사 자재와 장비를 들여놓은 것”이라고 설명했지만 주민들은 장비 반입에 강하게 저항했다.

‘사드 정식 배치를 위한 수순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면서 군·경찰과 마을 주민간 충돌이 예상돼 이날 오전부터 소성리에는 긴장감이 감돌았다.

경찰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주민들에게 “불법행위를 멈추고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 달라”며 수차례 경고 방송을 내보냈다. 하지만 주민들은 사드 기지 입구인 진밭교 인근에서 사다리 등으로 몸을 고정시켜놓고 차량 진입을 막는 등 완강히 저항했다.

낮 12시 넘어 장비 반입 작전이 본격 시작되자 경찰 병력 700여명이 사드 기지 입구인 진밭교 아래에 안전매트를 깔고 주민들을 해산시켰다. 이 과정에서 일부 주민들이 격렬히 저항했다.

국가인권위원회 대구인권사무소는 현장에 조사관 4명을 급파해 반입 과정에서의 충돌 상황과 인권 침해 여부를 모니터링했다.

경찰의 해산 과정에서 여성 1명이 부상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국방부는 이날 기지에 반입되는 물자·장비와 관련해 사드 성능개량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동준 국방부 군사시설기획관은 사드 기지에 반입되는 물자에 대해 “장병들의 기본생활권을 위한 기본물자가 주이다”며 “노후 병영시설 리모델링 공사를 하기 위한 자갈, 모래 등 자재, 그리고 그것을 운영하기 위한 일부 장비가 포함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