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녀 안전 스마트하게 지킨다
  • 이예진기자
해녀 안전 스마트하게 지킨다
  • 이예진기자
  • 승인 2020.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텍, IT 기술 시스템 접목
스마트 테왁·스마트 워치 개발
심정지·낙상 등 안전사고 예방
포스텍 경북씨그랜트센터가 스마트테왁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포스텍 제공
해녀를 지키는 똑똑한 기술이 개발됐다.

포스텍은 최근 경북지역 해녀 문화를 보전하고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첨단 IT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해녀 안전시스템을 개발해 보급에 나섰다고 밝혔다.

경북 동해안에는 1500명의 해녀가 있는데, 제주 다음으로 가장 많은 수다.

대부분 60대 후반이 넘는 고령자며 해마다 장시간 물질이나 무리한 조업으로 심정지, 낙상, 익수사고 등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어 안전사고 예방에 대한 대책이 필요했다.

포스텍 경북씨그랜트센터는 바닷속에서 돌발적으로 발생하는 여러 위험한 상황으로부터 해녀를 보호하기 위해 해녀 안전시스템인 ‘스마트 테왁’과 해녀용 ‘스마트 워치’를 개발했다.

스마트 테왁과 스마트 워치는 모두 구룡포 해녀 협회의 도움을 받아 현장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스마트 테왁은 내부에 설치된 수중카메라와 인공지능을 활용해 해녀의 잠수 습관이나 사고가 많은 잠수지역을 모니터링하고 위급상황 시 외부에 경보를 보내는 시스템이다.

해녀용 스마트 워치는 잠수 시간이나 조업 위치, 수심, 수온 등을 파악해 사용자에게 진동으로 정보를 알려주는 헬스케어 시스템이다.

유선철 경북씨그랜트센터 센터장은 “첨단IT기술을 활용해 경북지역 해녀의 물질 안전사고방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안전한 조업 환경을 조성함으로써 해녀 문화 보존에도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