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환경부가 응답할 차례”
  • 이희원기자
“이제 환경부가 응답할 차례”
  • 이희원기자
  • 승인 2020.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시 “댐 방류할 땐 피해 심각”… 환경부에 건의서 제출
5일 지나도 묵묵부답… 주민 방류할까 불안감에 밤샘 감시
수자공 “특별한 지시 없어… 요구 수위 149m 두고 협의중”
영주시가 영주댐 방류에 따른 피해현황(본보 10월22일 1면 보도) 등을 예상한 건의서를 환경부에 제출했으나 환경부가 제때 답을 하지않아 주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영주시는 지난 20일 환경부의 요청으로 영주댐 방류에 따른 건의 및 예상 피해현황, 영주댐 협의체 지역인사 추가 추천 현황 등을 환경부에 제출하고 빠른 회신을 요청했다. 하지만 환경부는 5일이 지난 현재까지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있다.

상황이 이렇자 주민들은 일단 방류계획은 보류됐다고 하지만 혹여라도 감시가 소홀한 야밤에 방류할까봐 댐 하류에 천막을 치고 주야로 감시를 하고 있다.

이에 앞서 환경부는 지난 17일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국장과 박창근 영주댐협의체 소위원회 위원장이 영주댐 방류 저지 농성장을 방문 한 자리에서 “지역민들의 의견을 소홀히 하지 않겠다. 방류계획을 재 검토하겠다. 댐 방류에 따른 영주댐 주변 피해실태 및 현황을 제출해 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영주시는 환경부 장관에 제출한 건의서에서 “환경부의 영주댐 물 방류계획과 관련, 지역 주민의 반대가 극렬하고 그에 따른 주민피해가 예상된다”며 “집단민원이 해소 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

시는 이어 “영주댐의 용역 등 모니터링이 댐 철거를 전제로 한 것이 아님을 공표하고 지난 17일 영주댐 주민간담회에서 제기된 영주댐 협의체에 영주시 추천위원 50%를 재구성하라. 또 환경부와 지자체 및 관련 기관·단체, 지역주민이 참여한 별도의 협약을 체결한 후 영주댐 물 이용을 안정적이고 투명하게 운용할 것”을 건의했다.

그러면서 “현재 실시하는 환경 모리터링은 영주댐 협의체 재구성과 댐운영에 관한 협약이 체결된 후에 시행하되, 댐 상류에 설치한 농업용수 시설로부터 취수 가능한 댐수위 유지(EL.149m)해 지역주민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범위내에서 단계적으로 시행해 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영주시 관계자는 “환경부가 요구하는 자료를 보냈다. 답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이제 환경부가 응답을 할 차례다”고 했다.

강성국 영주댐수호추진위원장은 “더 이상 막연하게 기다릴 수 없다. 환경부는 주민들의 요구대로 즉각 방류 결정을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한편 수자원공사 영주댐지사 관계자는 “지난 15, 16일 방류계획이 중단된 후 현재까지 방류나 중단하라는 특별한 지시는 없는 상태다”며 “환경부가 영주 시민들이 요구한 수위 149m를 두고 영주시와 협의중인 것 같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