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동해안도 해상풍력발전 서둘러야”
  • 손경호기자
“경북동해안도 해상풍력발전 서둘러야”
  • 손경호기자
  • 승인 2020.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남해 한국해상풍력 “발전효율 높고 어민 조업도 OK”… 성공사례 평가
서남해 해상풍력 실증단지
터빈 20기 5만 가구 전기 공급
동해안 사계절 바람 줄기차
서남해보다 성공요인 높은데
설치된 곳 아직 한 곳도 없어
정부 그린뉴딜 맞춰 설치 시급
서남해 해상풍력 실증단지에 설치된 터빈. 뉴스1
서남해 해상풍력 실증단지에 설치된 터빈. 뉴스1
지난 2017년 5월에 착공한 전북 고창군 구시포항 서남해 한국해상풍력(한해풍)의 성공사례가 새롭게 조명받고 있다.

특히 사계절 내내 바람이 줄기차게 부는 동해안은 서남해보다 해상풍력발전의 성공요인이 높다는 게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따라서 동해안도 해상풍력발전을 서둘러 도입해야 한다는 여론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하지만 동해안은 서남해에 비해 해상풍력이 설치된 곳은아직 단 한 곳도 없는 상황이다.

우리나라의 입지 여건 등을 고려했을 때 육상 풍력보다는 해상 풍력의 발전 가능성이 더 높다. 하지만 현재까지 해상풍력은 총 124.5MW(메가와트) 규모로, 전체의 1.8% 수준에 그치고 있어 발전량을 더 늘려야 한다는 지적이다.

해상풍력은 지난 7월 정부가 ‘그린뉴딜’ 정책을 발표한 뒤 탄력을 받고 있다. 정부는 향후 10년 동안 해상풍력을 현재의 100배 수준인 12GW까지 키우겠다는 방침이다. 오는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비중을 20%까지 끌어올리겠다는 ‘재생에너지 3020’ 정책은 현재까지는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지난 2017년 계획 수립이후 2년 연속 목표치를 초과달성하고 있다.

육지와 10㎞ 떨어진 곳에 설치된 구시포항 서남해 한국해상풍력발전소는 터빈과 국내 최초의 해상변전소가 설치돼 있다.

해상변전소에는 3MW 20기의 터빈에서 모은 22.9㎸의 전압을 154㎸로 높여 내·외부 해저 케이블망을 쓸 수 있게 한다. 터빈에서 육지까지 전기를 옮기는 과정에서 송전 손실을 줄이고 케이블망 단가를 낮춰준다. 20기의 터빈에서 1년간 만들어진 전기 155GW는 전북 고창군과 부안군의 5만 가구에 공급된다. 또 통항금지구역도 구조물 반경 100m 이내로 최소화하면서 10t 이하, 닻 크기 10㎏ 이내의 어선은 터빈 사이를 지나며 낚시·통발·복합어업 등을 할 수 있게 돼 어민들의 불만요인도 해소했다.

서남해 해상풍력 실증단지에는 현재 60MW 규모의 풍력 터빈 20기 중 3기는 기존 제품인 TC2 타입, 17기가 새롭게 개발된 ‘TCS’ 타입이다. TCS 타입은 상대적으로 바람이 약해 사용률이 떨어지는 우리나라의 기후적 특성을 보완할 수 있는 기술이다. 기존 유리 섬유로 만들어지던 터빈의 ‘날개’ 블레이드를 탄소섬유로 대체해 경량화에 나선 것이다. 날개 길이도 커지면서 직경이 기존 134m로 기존(100m)보다 34% 증가했지만, 중량은 12.2t에서 14.2t으로 16.4%만 늘었다. 탄소섬유를 통해 블레이드 회전 면적을 늘린 반면, 증량은 최소화하면서 이용률을 높인 것이다.

실제 기존 터빈인 TC2의 경우 평균 풍속이 6.5m/s인 서남해에서의 예상 이용률이 24%에 그쳤다. 이는 풍속이 7m/s를 넘는 제주 탐라(33%), 월정(30%)에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었다. 하지만 TC2를 사용하면서 이용률은 30%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블룸버그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2030년까지 전 세계적으로 177GW 규모의 해상풍력 발전 설비가 설치될 전망이다. 특히 유럽의 경우 2040년에는 해상풍력이 육상을 넘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고용 창출 면에서도 여타 에너지에 비해 큰 효과가 기대된다. 그린피스의 2015년 분석에 따르면 해상풍력은 제조와 건설·설치, 운영·유지·부수 등을 합쳐 1MW 당 23.8명의 고용창출 효과를 갖고 있다. 이는 태양광(20.4명), 석탄발전(16.7명) 보다 많은 수치다.

빠른 속도로 늘어나는 태양광보다 발전 효율도 더 높고, 설비가 바다 위에 있는 만큼 환경 영향이나 입지 제한도 덜한 편이다. 아직 초기 단계에 그쳐 있는 우리나라가 해상풍력 추진에 좀 더 속도를 내야 할 당위성이 충분한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