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 뱃길 지켜줄 ‘말바위추암등표’ 운영 시작
  • 허영국기자
울릉도 뱃길 지켜줄 ‘말바위추암등표’ 운영 시작
  • 허영국기자
  • 승인 2020.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군 남서리 앞바다 설치
포항해수청은 울릉군 서면 남서리 앞바다 말바위에 추암 등표를설치했다.
포항지방해양수산청이 울릉군 남서리 앞바다에 말바위추암등표 설치공사를 완공했다.

포항지방해양수산청(청장 지일구)은 최근 선박의 안전한 항행지원을 위해 울릉군 서면 남서리 앞바다 수중암초에 등표를 설치하고 28일부터 정상운영에 들어갔다.

완공된 등표는 지난 3월에 착공해 직경 2.5m, 수면 위로 약 16m의 철재 구조물을 설치하고 야간에는 13km 이상의 거리에서도 불빛을 볼 수 있는 무인 등표가 설계됐다.

이번 말바위추암등표의 설치는 지난 2016년 8월 울릉도 도동항 선적 제6어복호(9.77t, 승선원3명) 좌초 원인이 된 간출암(조수간만의 차이에 따라 드러나기도 하고, 수면 아래로 잠기기도 하는 바위)의 위험으로부터 안전한 어업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조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