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주민협의 보다 ‘美훈련 백지화’가 우선”
  • 이상호기자
“국방부-주민협의 보다 ‘美훈련 백지화’가 우선”
  • 이상호기자
  • 승인 2020.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 도비탄 사고 후 포항 수성사격장 일방적 결정 비난
“군부대 훈련 지금도 많아… 더 이상 수용 불가” 목소리
반대위 “수성사격장 폐쇄할 때까지 끝까지 투쟁할 것”
지난 27일 포항시 장기면 주민들이 국방부 관계자에게 주한미군 아파치 헬기사격 훈련과 관련해 협의는 없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모습. 국방부는 포항 수성사격장을 일방적으로 주한미군 아파치 헬기 사격훈련장으로 정해 현재 포항시, 지역 국회의원들도 강하게 반대하고 있는 상태다.
국방부가 포항시 남구 수성사격장을 주한미군 아파치 헬기사격 훈련을 위한 장소로 일방적으로 정해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국방부가 훈련을 먼저 백지화 하고 주민협의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강하게 나온다.

국방부는 포천에서 하던 이 훈련을 지난 2018년 1월 도비탄 사고가 발생하자 주민협의도 없이 포항 수성사격장으로 훈련장소를 변경해 이 지역 목소리를 듣지 않고 정했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국방부는 지난 27일 포항 장기면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주민들과 훈련과 관련한 협의를 하려 했으나 주민들의 완강한 반발로 무산됐다. 이에 앞서 지난 15일에도 국방부는 장기면을 방문해 주민들과 협의를 시도했지만 무산돼 국방부가 시도한 주민협의 2차례가 모두 무산된 것이다.

수성사격장 인근 주민들은 국방부가 일방적으로 정한 주한 미군 아파치 헬기사격에 대해 전혀 받아들일 수 없는 상황이다.

현재 포항시, 지역 국회의원들도 미군 헬기사격 훈련을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상태다.

이 지역은 해병대, 육군, 해군 등 수많은 사격훈련으로 주민들이 피해를 감수하고 있는데도 국방부는 이를 고려하지 않았다는게 주민들의 설명이다.

국방부가 포천에서 하던 이 훈련을 도비탄 사고 후 포항으로 정한 것도 주민들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포천에서 도비탄 사고로 민원이 발생하자 포항으로 훈련장소를 변경한게 포항주민들은 전혀 생각하지 않았고 군부대 훈련이 많은 이곳에서도 당연히 민원이 발생할 것을 예상했을텐데 포항을 우습게 봤다는 목소리도 끊이지 않고 있는 상태다.

상황이 이렇지만 국방부는 훈련철회 입장은 전혀 없고 주민협의를 해 주민들을 설득만 하려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국방부가 수성사격장에서의 미군 헬기사격 훈련을 먼저 철회부터 하고 주민협의에 나서야 한다는 의견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조현측 포항 장기면 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장은 “국방부에 주민들 의견을 충분히 전달했는데도 국방부는 아무런 대안도 없이 주민들만 만나려 하고 있다. 국방부가 다음달 중순 훈련을 강행한다며 절대로 가만 있지 않을 것이고 수성사격장 폐쇄를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