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진실 아들' 최환희 "신곡, 세상을 디자인하자는 이야기"
  • 뉴스1
'故 최진실 아들' 최환희 "신곡, 세상을 디자인하자는 이야기"
  • 뉴스1
  • 승인 2020.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 최진실 아들’ 지플랫(최환희, 19)가 데뷔 티저를 공개한다.

지플랫은 이날 오후 6시 데뷔 싱글 곡 ‘디자이너’의 티저를 공개할 예정이다. 23초 분량에 담긴 지플랫의 모습은 짧지만 강렬하다.

티저 속 지플랫은 여유롭고 자연스러운 표정과 제스처, 자신감 넘치는 눈빛으로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라고. 또 경쾌한 신스 사운드와 플럭 소리, 중독성 있는 멜로디가 잘 어우러진다.

지플랫은 데뷔곡 ‘디자이너’에 대해 “원곡은 피아노 베이스에 단순한 드럼 라인을 더한 서정적인 멜로디였다”며 “다만 가수로 첫 출발을 알리기에 다운된 느낌이라, 밝고 경쾌한 분위기로 변환해 신스와 통통튀는 플럭을 넣었다”고 설명했다.

직접 쓴 가사도 인상적이다. 연인인 남녀가 서로를 포함해 더 넒게 이 세상을 디자인 하겠다는 포부가 담겨 있다. ‘I’m your designer / 난 널 design해 / 네 머리부터 발끝까지 getting tired / I’m your designer / 네 몸에 sign해 / 네 작은 숨결 하나까지도’ 등 간결하면서도 명확한 표현과 전달력이 돋보인다.

지플랫은 “서로를 바꾸고 싶어하는 남녀의 엇갈린 관점에서 영감을 받아 가사를 쓰기 시작했다”면서 “기본 베이스는 서로 다른 남녀의 사랑 이야기지만 전체적인 메시지는 세상을 디자인 하자는 이야기다”라고 설명했다.

지플랫을 프로듀싱한 작곡가 로빈은 “음악적 재능 뿐 아니라 외모나 끼가 남다른 아티스트다”라며 “대중적인 스타일의 힙합 곡으로 리스너들에게 쉽게 다가가려고 노력했다. 더 넓은 음악 스펙트럼도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지플랫의 데뷔 싱글 ‘디자이너’는 오는 2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지플랫은 향후 또 다른 싱글 프로젝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내년 솔로 앨범을 선보이고, 본격적인 음악 색을 선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