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외국인 에이스 브룩스와 총액 120만달러에 '재계약'
  • 뉴스1
KIA, 외국인 에이스 브룩스와 총액 120만달러에 '재계약'
  • 뉴스1
  • 승인 2020.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IA 타이거즈가 내년에도 외국인 에이스 애런 브룩스(30)와 동행한다.

KIA는 19일 “우완 브룩스와 연봉 100만달러, 사이닝 보너스 20만달러 등 총 120만달러(약 13억3600만원, 옵션 별도)에 재계약을 마쳤다”고 발표했다.

올해 KIA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에 데뷔한 브룩스는 23경기에 등판해 151⅓이닝을 던지며 11승 4패, 평균자책점 2.50의 준수한 성적을 냈다.

브룩스는 9월 말 미국서 가족이 갑작스러운 교통사고를 당해 시즌 막판까지 모든 일정을 소화하지 못하고 조기 출국했다.

브룩스는 “내년에도 KIA 선수로 뛸 수 있어 기쁘다”며 “가족이 사고를 당해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구단의 적극적인 지원과 팬들이 보내준 응원이 큰 힘이 됐다. 지원과 응원에 보답할 수 있게 됐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그는 “올 시즌 경험을 바탕으로 내년 시즌에는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