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내년도 본예산 1조2550억원 편성
  • 정운홍기자
안동시, 내년도 본예산 1조2550억원 편성
  • 정운홍기자
  • 승인 2020.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대비 50억 증가… 복지분야 비중 가장 커
“재원 효율성 위해 계속·마무리사업 위주 편성”
안동시가 내년도 본예산을 1조2550억원으로 편성해 이달 20일 시의회로 제출한다. 올해 본예산보다 0.4%(50억원)가 증가했다.

회계별 규모는 일반회계가 1조1135억 원으로 올해보다 0.2%(27억원) 늘어 올해와 같이 본예산 일반회계 1조원을 안정적으로 유지했다.

특별회계는 1415억원으로 1.7%(23억원) 증가했다. 상수도 및 하수도 공기업 특별회계가 990억원으로 20억원이 불었고 수질개선사업 등 13개 기타특별회계도 총 425억원으로 올해보다 3억원이 늘었다.

일반회계 세입은 지방세 및 세외수입이 약 55억원 늘었고 국·도비보조금은 83억원 가량이 늘었다. 순세계잉여금도 43억원이 증가한 반면 지방교부세는 154억원 가량이 줄었다.

주요 분야별 일반회계 세출예산은 △사회복지 3226억원(28.9%) △농림해양수산 1647억원(14.8%) △문화 및 관광 1499억원(13.4%) △국토 및 지역개발 705억원(6.4%) △환경 625억원(5.6%) △교통 및 물류 555억원(4.9%) △산업·중소기업 506억원(4.6%) 등으로 내년도 예산에서 기초연금과 보육료 지원 등 사회복지분야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안동시 관계자는 “한정된 재원으로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계속사업·마무리사업 위주로 편성하고 신규 사업은 지역경제회복, 안동 대도약을 위한 사업 위주로 투자우선순위에 따라 편성했다”며 “향후 예산에 편성된 사업들이 소기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21년도 예산안에 편성된 주요사업을 살펴보면 △안동형일자리사업 61억 △경북형 사회적경제 청년일자리사업 12억 △사회적기업등 일자리창출사업 15억 △노인일자리 110억 △관광거점도시사업 130억 △세계유교선비문화공원 조성 86억 △한국문화테마파크 조성 64억 △세계유교선비문화공원 및 한국문화테마파크 조성사업(감리비) 32억 △유교랜드와 온뜨레피움 리모델링비 26억 △엄마까투리 야영장 및 상상놀이터 조성사업 43억 △안동문화관광단지 생태순환로 조성사업 11억 △안동 임청각 보수 및 복원사업 46억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 7억 △경북 산업용헴프 규제자유특구사업 40억 △백신 상용화 기술지원 기반시스템 구축사업 79억 △친환경셀룰로오스소재센터구축 55억 △섬유빅데이터 기반 AI플랫폼 구축 55억 △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 건립 46억 △경북바이오2차 일반산업단지 기반시설 설치비 보조 30억 △경북바이오2차 일반산업단지 송전선로 지중화사업 11억 △전입대학생 기숙사비 등 지원금 6억 △돌축하금 3억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 구축사업 35억 △예방접종약품 구입 및 접종비 지원 24억 △상시 선별진료소 구축 3억 △물순환 선도도시 조성사업 94억 △안기복개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40억 △낙동공원조성 토지매입비 10억 △송현 제2근린공원 토지매입비 9억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9억 △낙동강 경관초화단지 조성 4억 △기초연금 1020억 △노인일자리및사회활동지원 110억 △안동종합스포츠타운 조성 60억 △안동다목적체육관 건립사업 48억 △안동반다비 체육센터 건립 30억 △노지스마트농업 시범사업 108억 △과실전문생산단지 기반조성 17억 △태사묘 주변 경관광장 조성 사업 30억 △태화동 도시취약개조사업 11억 △용상동 도시재생뉴딜사업 25억 △용정교(대로1-9)확장공사 40억 △수상대로(1-3호선)도로확장공사 20억 △송천중로(1-22,용화루앞) 개설 10억 △법흥인도교 개체공사 20억 △시내지역 노후도로 포장덧씌우기 10억 △안막교차로~서지간 국도35호선 확포장공사 20억 △안동(옥동)-도청신도시간 직행로개설공사 15억 △기초생활인프라(생활환경정비) 18억 △공영주차장건립지원 34억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