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 제한
  • 이희원기자
영주시,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 제한
  • 이희원기자
  • 승인 2020.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부터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시
단속 시행… 위반시 과태료 부과
영주시가 비상저감조치 측정기로 단속을 하고 있는 장면.
영주시는 다음달 1일부터 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을 제한한다.

이는 대기질 개선과 미세먼지 저감대책의 일환으로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은 당일 초미세먼지(PM2.5) 평균 농도가 50㎍/㎥ 초과(0시~16시 평균)된다.

다음날 평균 50㎍/㎥ 초과가 예측될 때, 당일 주의보 또는 경보가 발령(0시~16시)되고 다음 날 평균 50㎍/㎥ 초과가 예측될 때, 다음날 평균 75㎍/㎥ 초과가 예측될 때로 이 중에 어느 하나라도 해당하면 발령된다.

시는 지난해 두 차례 고농도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바 있으며, 올해 10월말 기준 시에 등록된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은 약 8600대 가량으로 전체 등록차량의 15.2%에 육박한다.

이에 시는 무인단속 시스템 구축을 완료해 오는 12월 1일부터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 단속을 실시하며, 이를 위반해 운행 사실이 적발될 경우 과태료 10만원을 부과한다.

또한 주말과 공휴일에는 단속하지 않으며, 하루에 2곳 이상 또는 같은 곳의 지자체에서 2회 이상 적발된 경우는 처음 적발된 지자체에서 하루에 1회 과태료가 부과된다.

5등급 차량이라도 긴급자동차, 장애인 자동차, 국가유공자 차량, 매연저감장치(DPF)를 부착차량, 저공해엔진으로 개조한 차량 등은 단속제외대상으로 제한 없이 운행이 가능하다.

비상저감조치는 휴대폰 재난문자를 통해 발령을 알리며 운행제한 유예 신청 접수 희망하는 자는 배출가스 등급제 홈페이지(http://emissiongrade.mecar.or.kr) 또는 환경보호과에 신청서를 작성해 오는 30일까지 제출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