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대교 ,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숙원”
  • 김우섭기자
“동해대교 ,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숙원”
  • 김우섭기자
  • 승인 2020.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경대구·경북시도민회, 동해대교 건설 촉구 한목소리
동해안권 발전·북방교류 대비 사업 필요성·시급성 확산
”예산 반드시 반영… 절박한 염원 더 이상 미뤄져선 안돼”
재경대구·경북시도민회는 지난 19일 운영위원회에서 ‘동해대교’(영일만대교) 건설을 촉구했다.

동해대교가 낙후된 동해안권 발전은 물론 유라시아 북방 교류를 대비한 국가발전의 핵심사업임에 인식을 같이하고, 동해대교 건설의 시급성과 필요성을 넓게 확산시켜 나가기로 했다.

포항~영덕 구간 고속도로는 2008년 광역경제권발전 30대 선도프로젝트 사업에 선정 사업이 진행 중이나, 동해대교 구간 18km에 대해 설계비(190억원) 조차 정부의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되지 않은 상태다. 동해대교는 낙후된 동해안권 발전은 물론 부산에서 유럽으로 연결하는 아시안 하이웨이의 일부로 북방교류를 위한 국가전략의 필수사업이기도 하다. 또한 해상교가 갖는 관광 시너지 효과도 매우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강보영 시도민 회장은 “국회 예산심의에서 지역의 오랜 염원인 동해대교 예산이 반드시 반영되기를 희망한다”며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지역의 숙원사업이자 절박한 염원”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외철 경북도 서울본부장은 바다와 접한 지자체 중 유일하게 해상교가 없는 경북의 상황과 국회 예산진행경과를 설명하면서, “재경시도민회에서 관련 예산안이 반영될 때까지 함께 힘을 모아 달라”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