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중·고교 10곳 중 4곳, 30년 이상된 노후건물”
  • 손경호기자
“초·중·고교 10곳 중 4곳, 30년 이상된 노후건물”
  • 손경호기자
  • 승인 2020.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주 의원, 시도별 학교급별
유초중등학교 연도별 노후 현황
40년 경과 노후건물 경북 ‘최다’

초중고 건물 10곳 중에서 4곳이 30년이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의당 이은주 의원이 받은 교육부의 시도별 학교급별 유초중등학교 연도별 노후현황에 따르면, 초중고 건물의 39.4%가 30년 이상으로, 서울이 53.1%로 30년 이상 건물이 가장 많았다. 다음은 경북 51.3%와 부산 46.0%로, 이들 세 곳은 하나 건너 하나가 30년 넘는 셈이다. 반면 대전(19.0%), 인천(24.0%), 세종(24.4%)은 적다.

좀더 오래된 40년 이상 건물은 전국 20.6%로, 다섯 개 건물 중 하나다. 시도 별로는 경북(32.1%), 서울(25.7%), 전북(24.7%)이 많다. 대전, 광주, 인천은 10% 내외로 적다. 학교급별로 살펴보면, 초등학교가 오래 되었다. 30년 이상 건물이 초등학교는 42.7%, 중학교는 38.2%, 고등학교는 34.1%다. 40년 이상은 초 22.6%, 중 19.8%, 고 17.3%다.

자료는 올해 11월 4일 기준으로, 건물은 모두 6만 857동이다. 30년 이상은 2만 3985동, 40년 이상은 1만 2514동이다.

교육부는 40년 경과 노후건물 2835동 대상으로 ‘그린스마트 스쿨’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일정 면적 이상 교육용도 시설 중에서 선별했다. 내년 2021년부터 5년간 개축 및 리모델링을 하는데, 물량의 25%인 709동은 임대형 민자사업 BTL이다. 사업비는 BTL 제외 13조원이며, 국고와 시도교육청이 3대 7 비율로 분담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