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서울·부산 보선 인물로 승부건다
  • 뉴스1
민주당, 서울·부산 보선 인물로 승부건다
  • 뉴스1
  • 승인 2020.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시민 후보’ 맞설
‘필승 후보’ 발굴 전략 고심
경선룰 실무차원 검토 착수
국민 참여율·전략 공천 등
가능한 경우의 수 모두 논의
국민의힘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시민후보’ 전략으로 돌파하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필승 후보’를 내세우기 위한 대응 전략을 고심하고 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범죄 의혹으로 불거진 이번 보선에 야당이 여당 책임론으로 승부수를 던진 만큼 인물로 승부해야 하는 상황이다. 그러나 경선룰에 집착하다보면 이길 후보를 놓치는 경우도 많아 여론조사 반영 비율, 전략공천 등 모든 경우의 수가 거론된다. 국민의힘이 일반 국민의 예비경선 참여비율을 100%까지 끌어올린 점도 눈여겨 보고 있다.

22일 민주당에 따르면 당 재보궐선거기획단은 정기국회가 마무리 수순에 들어가는 내달 초 경선룰을 확정하기 위해 다양한 안을 실무 차원에서 검토 중이다. 실무 검토를 마친 경선룰은 내달 1일 운영분과, 3일 기획단 전체회의를 거쳐 4일 최고위원회 의결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내부에서는 일반 국민의 경선참여비율 조정, 부산시장 전략공천 등 다양한 안이 거론되고 있다.

기획단 관계자는 “(일반 국민의 경선참여비율을) 현행 50%보다 조금 늘릴 가능성도 있다”며 “‘시민과 함께’라는 구호를 보여줄 수 있는 메시지를 검토하자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또 “부산은 여론이 안 좋을 경우 경선을 치르면 내부적으로 갈라질 수 있다”며 전략공천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 역시 통화에서 “(전략공천을 포함한 여러 안을) 실무적으로 검토하는 단계”라며 “당헌당규에 예외규정이 있으니 논의를 해봐야 할 것”이라고 했다.

서울·부산 보선에 서로 다른 룰을 적용하는 방안도 아이디어 차원에서 거론된다. 그러나 당 핵심 관계자는 “광역·기초단체장은 중앙당이 공천하는데, 개별 지역구마다 룰이 다를 수는 없다”며 “개별 의원의 생각”이라고 했다.

이러한 논의는 ‘대선 전초전’으로 불리는 이번 보선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는 각오가 반영된 것으로, 기존 룰만으로 경쟁력을 확보하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특히 자당 소속 단체장의 잘못으로 치러지는 보선에 ‘책임 정치’를 내걸고 뛰어든 만큼 예상을 뛰어넘는 성과를 내야 한다는 위기감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이 예비경선과 본경선의 국민참여비율을 각각 100%, 80%까지 높인 점도 민주당이 주시하는 부분이다. 이번 선거가 박원순·오거돈 전 시장에 대한 심판적 성격을 띤다는 점에서 경선 과정에서부터 최대한 시민의 의사를 반영해야 하지만, 반대로 당원을 소외시킨다는 역차별 지적에 놓일 수 있다.

논란이 됐던 여성 가산점은 적용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행 당헌당규에 따르면 전·현직 국회의원, 지방자치단체장 또는 지역위원장인 여성 후보는 10%, 이외 여성 후보는 25%의 가산점을 얻게 된다. 한 기획단 관계자는 “이번 선거만 (여성 가산점을) 안 주기 위해서는 굉장히 특수한, 설득 가능한 이유가 있어야 한다”며 “이걸 특정후보에게 주고말고하는 문제는 아니다”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