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국영령 유해 403구와 유품 가족 품으로
  • 이상호기자
호국영령 유해 403구와 유품 가족 품으로
  • 이상호기자
  • 승인 2020.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 해병대 ‘6·25전사자 발굴유해 영결식’ 엄수
유해발굴 경과보고·추모사·운구·봉송 순으로 진행
포항 해병대제1사단에서 ‘6·25전사자 발굴유해 영결식’이 엄수되고 있다. 사진=포항 해병대제1사단 제공

포항 해병대제1사단은 지난 20일 사단에서 ‘6·25전사자 발굴유해 영결식’을 엄수했다.

영결식은 개식사를 시작으로 유해발굴 경과보고, 추모사, 종교의식과 헌화 및 분향, 유해운구와 봉송 순으로 진행됐다.

유해발굴작전은 지난 8월 31일부터 지난달 30일까지 약 9주간 6·25전쟁 당시 기계·안강지구 전투지역인 포항시 남구 기계면 성계리 142고지에서 120여명의 장병들이 투입돼 시행됐다.

완전유해 1구와 부분유해 3구, 유품 359점을 수습했다.

수습된 유해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으로 운구돼 감식 과정을 거쳐 유가족의 의사에 따라 국립현충원에 안치될 예정이다.

포항지역의 유해발굴작전은 지난 2004년 작전을 시작한 이후 현재까지 총 403구의 유해와 1만 5449점의 유품을 가족 품으로 돌려보냈다.

김태성 해병대제1사단장은 추모사에서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친 호국영령들의 애국충정과 고귀한 넋이 세계 속에 우뚝 선 자랑스런 대한민국을 만드는 계기가 됐다”면서 “선배 전우들이 마지막까지 지켜낸 조국을 후배들이 완벽히 지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