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헬기 천대(賤待)는 신 매국노 아닌가
  • 경북도민일보
국산 헬기 천대(賤待)는 신 매국노 아닌가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20.11.24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항공제조업도 큰 위기를 맞고 있다. 그런데 국산 헬기가 공공기관으로부터 외면을 받고 있다고 한다.

미국·러시아·프랑스 등 헬기 개발국들은 자국산을 80~90% 사용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고작 18% 수준이다.

국산헬기 75대 생산시 생산유발 3조 5460억원, 부가가치유발 9180억원, 1만3320명의 일자리가 창출된다고 한다. 따라서 중앙부처와 각 시·도의 관용헬기 도입 또는 노후기 교체시 국산헬기 도입은 경제에 큰 도움이 된다.

더구나 외산헬기의 30년간 유지비는 국산의 3배에 이른다고 하니 배보다 배꼽이 더 큰 상황이다. 특히 소방(11종30대)과 산림(6종48대)에서 운영하는 수 많은 공공기관용 헬리콥터를 2~3종으로 단순화할 필요가 있다. 국내헬기를 1개 기종으로 통일해 운영하면 부속품 보급과 교육·훈련비 등의 연간 운용유지비를 크게 감소시킬 수 있다. 따라서 안전성과 품질 등에 문제가 없다면 국산헬기를 구매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

그러나 현실은 국산 헬기가 시·도로부터 외면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소방청은 ‘중형 소방헬리콥터 기본규격’(2020.03.11. 개정)을 통해 각 소방항공대 소방헬리콥터 구매 가이드를 마련했다. 그러나 그동안 각 시·도가 공고한 입찰공고에 따르면, 일부에서는 국산 헬기를 배척하기 위해 소방헬기 도입사업별 규격에 형식증명만을 요구했다. 그러나 형식증명·제한형식증명은 항공기등의 설계가 항공기기술기준에 적합한 경우에 인증해 주는 것이고, 항공안전법은 형식증명 유무와 상관없이 감항검사를 통과한 항공기에 감항증명서를 발급하고 있다고 한다. 즉, 완성 후의 상태와 비행성능은 감항증명 발급으로 증명된다. 하지만 입찰공고는 감항증명은 내팽개치고 민간항공기 설계과정에서 발행되는 형식증명을 ‘금과옥조(金科玉條)’로 내세우며 국내 헬기의 진입을 막는 장치로 사용하고 있는 것이다. 국내 헬기인 한국항공우주산업의 수리온이 국토부의 형식증명이 아닌 대한민국 방위사업청에서 발행한 형식인증서를 보유하고 있다는 점을 구실로 입찰에서 원천 배제하는 것이다. 감항증명 대신 형식증명을 요구하는 것은 건축물을 등기할 때 건축공사 완료 후 발급받는 건축물사용승인 필증이 아닌 건축 허가증을 가지고 오라는 것과 다를 바 없다.

입찰에서는 국내 헬기인 수리온을 배제하기 위해 과도한 비행환경도 설정하고 있다. 군과 연료공급협정(MOU)을 맺은 상황에서 대한민국 전역에서 500km 이내에 급유장소가 없는 비행항로는 없다. 하지만 최대 항속 거리를 700km, 800km로 과도하게 설정함으로써 수리온 입찰을 무력화시키고 있는 것이다.

오죽하면 김하용 경남도의회 의장이 23일 신상해 부산시의회 의장, 고우현 경북도의회 의장 등을 방문해 부산과 경북도의 내년도 소방헬기 사업 추진시 국산헬기 수리온이 우선 구매되도록 협조를 요청했을까? 협조를 요청하지 않아도 국산헬기를 사용하는게 당연한데도 이런 협조 요청을 하는 게 현실이다.

국산 헬기 수리온이 일부 지방소방에서 특정규격으로 입찰조차 하지 못한다면 이는 문제가 있다. 대한민국 공공기관이 자국산 헬리콥터를 천대시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만약 이권에 눈먼 일부 세력들의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하는 것이라면 이는 신(新) 매국노라고 할 수밖에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웅비 2020-11-25 20:32:10
맞아요.
국산승용차나 국산 휴대폰 안쓰는 사람들 가끔 꼭 있어요. 그들은 이유 없이 국산이 싫다는 거니까, 그런종자들은 핀셋으로 꼭 찝어서 외국에다 팔아야 됩니다. 특히 개념없이 외국산 사고싶어서 눈 뒤집어진 공무원들~ 이태리 로마에 출장가면 3개월은 관광 즐기는 거지요.

비토섬다슬기 2020-11-25 14:42:49
임진왜란 때 진주성에서 이미 비차를 날렸듯~ 항공의 우수한 DNA를 바탕으로 우리 세금, 우리 솜씨로 만든 수리온 헬기를 꼭 이용해야 한다.
외국산 비행기가 고장이 나 있어도 코로나로 인한 기술자 부재, 엄청난 수리비용, 비행기 부속품 돌려막기 등의 말도 있던데..(한 번 고장난 비행기는 계속 고장남)
비용 절감과 접근성의 편리함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꼭 잘 만들어진 명품 수리온 헬기를 사용합시다.
해당청들은 전문가들과 국민들의 소리에 귀 기울이시길!!
오늘도 묵묵히 항공산업에 매진하시는 분 들께 감사드립니다.

애국자가 되는길~~ 2020-11-25 09:28:21
우리나라의 명품헬기를 문제의 헬기로 만들고 그것도 모자라서 퇴물급 취급하는 자국민이 어디있는가?
내가 아끼고 자랑스러워해야 남도 그렇게 여귈것이다
국내최초의 명품헬기, 안정성과 성능이 입증된 수리온헬기 국내시장 도입이 그시작의 신호탄이 될것이다

에어맨 2020-11-24 21:26:28
코로나로 내수시장이 어려운 지금 성능이나 비용이 월등하지도 않은 외국산을 사는 옳은지요!?
국민 세금으로 만든 국내 산도 동등성능이상인데 개인의 이권이나 해외업체 이득을 위해 외국산 샀다가 몇년도 되지않아 deadline 으로 운영도 못하고 애물단지 될 수 있습니다. 외국의 경우 주요 국가산업인 항공분야는 자국산 구매원칙을 고수하여 성장하는데 남의 것 좋다고 마냥 따라갔다가 영원히 뒤만 따라야 하는 신세가 될거 같습니다.
정부와 국민은 잘하라는 채찍질 뿐만아니라 적극적인 지원이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고 해외 수출까지 달성할 수 있을것입니다. 국내 항공업계 힘내십시요. 화이팅 ^^

남나라 2020-11-24 20:28:04
우리나라에도 자랑스러운 헬기가 있는데 굳이 외국산 헬기를 사겠다고 하는 사람은 어느나라 사람인가 대한민국 세금으로 먹고 사는 사람이 무슨 이유로 외국산 헬기를 사려고 하는지 매국노가 맞네요 그렇게 외국산이 좋으면 그 나라로 가시던지 우리나라 헬기 사면 외국으로 자금유출 안되니 좋고 일자리 창출하여 우리나라 사람들이 잘 살수 있어서 좋은걸 진정 모르는가 무슨 꿍꿍이 있지 않고서는 외국산을 고집할 이유가 없지 않은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