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은 영원할 것"…전 세계 마라도나 추모 물결
  • 뉴스1
"전설은 영원할 것"…전 세계 마라도나 추모 물결
  • 뉴스1
  • 승인 2020.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르헨티나의 세계적인 축구 선수 디에고 마라도나가 25일(현지시간) 향년 60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사인은 심장마비로 알려졌다. 1986년 멕시코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의 우승을 이끈 마라도나는 아르헨티나 프로팀 힘나시아 라플라타의 감독을 맡고 있었다. 마라도나는 아르헨티나 축구 전설이자 영웅이었다. 브라질의 펠레와 더불어 전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축구 선수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아르헨티나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25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60세, 사인은 심장마비로 알려졌다.

마라도나는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를 우승으로 이끈 축구 전설이자 영웅이다.

그의 사망 소식이 알려지자 전 세계 축구계는 물론 과거 마라도나와 인연을 맺었던 인사들도 애도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먼저 브라질의 ‘축구 황제’ 펠레가 마라도나의 죽음에 깊은 슬픔을 표했다.

펠레는 마라도나 별세 소식이 전해진 뒤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슬픈 소식이다. 나는 위대한 친구를, 세계는 위대한 전설을 잃었다”며 “할 말이 많지만 지금은 하나님께서 마라도나의 가족에게 힘을 주길 바란다. 언젠가 하늘에서 함께 축구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적었다.

펠레는 마르도나와 함께 전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축구 선수로 꼽힌다.

마라도나와 같은 아르헨티나 출신인 리오넬 메시도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애도의 뜻을 전했다.

메시는 “디에고는 영원하기 때문에 결코 우리를 떠나지 않을 것”이라며 “나는 그와 함께 했던 모든 아름다운 순간들을 간직할 것”이라고 썼다.

이어 “그의 가족과 친구들에게 애도를 표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포르투갈 출신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브라질 대표팀의 간판 스타 네이마르도 마라도나의 죽음을 애도했다.

호날두는 자신의 트위터에 마라도나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오늘 나는 친구와 작별했고 세계는 영원한 천재와 작별했다”고 썼다.

이어 “그는 너무 일찍 떠났지만 무한한 유산과 채워질 수 없는 빈자리를 남겼다. 당신을 절대로 잊지 않겠다”고 애도의 뜻을 표했다.

네이마르도 “당신은 우리 기억 속에 항상 있을 것”이라며 “축구가 당신에게 감사한다”고 썼다.

큰 충격에 빠진 아르헨티나 축구협회는 “우리의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의 죽음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그는 항상 우리 마음속에 있을 것”이라고 그를 추모했다.

과거 그가 몸담았던 아르헨티나 대표팀도 트위터를 통해 마라도나를 추모하며 “축구계 모든 이의 가슴에 영원할 것”이라고 썼다.

1982~1984년 마라도나의 소속팀이었던 스페인 바르셀로나도 “전 세계 축구계의 아이콘”이라며 마라도나의 별세를 슬퍼했다.

마라도나가 합류하면서 첫 세리에A 우승을 비롯해 유럽축구연맹 UEFA컵 정상에 올랐던 이탈리아 프로축구 SSC 나폴리 구단도 큰 충격에 빠졌다.

나폴리는 “전 세계가 우리의 애도 메시지를 기다렸지만 어떠한 말도 우리의 고통을 이루 다 표현할 수 없다”며 “대단히 슬픈 시간”이라고 추모했다.

나폴리의 구장 앞에는 팬들이 팀의 ‘전설’이었던 마라도나의 유니폼을 입고 모여 애도했다.

더 나아가 마라도나의 친정 팀이자 그가 생전에 가장 사랑했던 아르헨티나의 클럽 팀인 보카 후니어스도 전설의 죽음에 애도의 뜻을 전했다.

보카 주니어스 구단은 “마라도나에게 영원한 감사의 뜻을 전하고 싶다, 디에고는 영원할 것”이라고 추모의 뜻을 나타냈다.

마테오 브루니 바티칸 교황청 대변인도 이날 프란치스코 교황이 마라도나의 사망 소식을 접한 후 “그를 애정으로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브루니 대변인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몇 년 전 마라도나를 만났던 기억을 회상하며 그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고 했다.

마라도나와 프란치스코 교황의 인연은 지난 2013년 시작됐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그 해 초대 교황으로 선출된 뒤 마라도나는 여러 차례 교황청을 방문해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며 친분을 쌓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