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의 수험생 안전 책임집니다”
  • 김우섭기자
“경북의 수험생 안전 책임집니다”
  • 김우섭기자
  • 승인 2020.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종식 교육감, 대책 마련
관리인원 총 5845명 투입
코로나19 방역·예방 철저
유증상·확진 수험생 위한
시험장·병실·담당관 배치
지진 대책 상황반 구성도
뉴스1
뉴스1

오는 12월 3일 치러지는 올 대입수능은 경북도내 73개 시험장과 892개 시험실에서 1만 9841명이 응시한다.

경북교육청은 수능 당일 유증상자를 위한 355실의 별도시험실과 자가격리자를 위한 8개 별도시험장, 확진자를 위한 병원시험장을 확보하고, 안전한 수능 시험 준비를 위해 관리 인원을 지난해보다 1116명 증가한 5845명을 투입한다.

임종식 경북도교육감은 26일 2021학년도 수능 안전시행을 위한 대책을 발표했다.

도교육청은 지난 23일부터 수험생 감염 예방을 위해 고등학교 3학년 수업을 원격으로 전환했다. 26일 수능 시험장 학교의 철저한 방역과 시험 관련 교직원들의 감염 예방을 위해 고등학교 1, 2학년, 예비시험장 중학교, 시험장 학교 병설중학교도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 수능 전·후 시험장 특별방역, 수험생 책상용 방역 칸막이 설치, 일반시험장의 별도시험실에 방역 담당관을 배치하고, 별도 시험장에 보건교사를 배치한다.

특히 시험에 임박해 발생할 수 있는 확진자와 자가격리자를 위해 경북도청과 상시 연락체계를 구축했으며, 확진 및 자가격리 수험생 지원을 위한 경북교육청 현장 관리반도 운영한다.

아울러 수능 이후 고3 대상 내실있는 학사 운영을 지원하고, 범교과 학습주제와 연계한 교과 및 창의적 체험활동 운영, 금융·경제, 근로, 자기개발, 안전, 환경 등 1900여개 프로그램 운영 등 학생 맞춤형 프로그램을 활용한 등교·원격수업을 운영한다.

지난 10월 30일부터 11월 11일까지 교육부 민관합동 점검반과 자체 점검반을 구성해 수능 시험장 안전점검을 했으며, 그 결과 중대 결함은 없으며, 경미한 결함 42개교 86건은 보수 보강을 완료했다.

또 12월 2일부터 3일까지 포항교육지원청 내 수능 대비 지진 비상 대책 상황반을 구성 운영한다. 포항교육지원청과 경주, 포항지역 10개 시험장에 지진가속계를 설치해 모니터링하고, 상황 발생 시 정확한 판단과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도록 했으며,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도내 모든 시험장에 소방안전관리관을 2명씩 배치한다. 기존 시험장의 정상 운영이 어려울 경우를 대비해 경주 8곳, 영천 8곳, 경산 2곳 등 예비 시험장을 지정 운영한다.

임종식 교육감은 “오랜 시간 꿈을 이루기 위해 치열하게 달려온 수험생들의 의지와 노고에 힘찬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며 “남은 기간 몸과 마음의 건강관리에 힘쓰고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지고 마지막까지 차분한 마음으로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