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산… 3차 재난지원금 논의 급물살
  • 손경호기자
코로나 재확산… 3차 재난지원금 논의 급물살
  • 손경호기자
  • 승인 2020.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리서치 여론조사서
‘전 국민 지급’ 52%로 앞서
“보편적 지급이 소비 촉진에
도움된다는 여론 담긴 결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500명을 넘으며 3차 대유행이 현실화되는 가운데 26일 오후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의 한 상가에 긴급재난지원금 사용가능 안내문이 걸려있다. 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500명을 넘으며 3차 대유행이 현실화되는 가운데 26일 오후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의 한 상가에 긴급재난지원금 사용가능 안내문이 걸려있다. 뉴스1

1일 500명 대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3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미디어리서치가 27일 발표한 여론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37%p) 결과에 따르면, ‘전 국민 지급’ 52.0% 대 ‘선별지급’ 42.7%로 국민 10명 중 5명가량은 3차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으로 ‘선별 지급’보다 ‘전 국민 지급’에 찬성했다. 잘 모르겠다는 5.3%였다.

권역별로 살펴보면, ‘전 국민 지급’과 관련한 질문에 부산/울산/경남 지역이 66.1%로 가장 높게 응답했고, 광주/전남/전북이 61.5%로 뒤를 이었다. ‘선별 지급’은 인천/경기가 50.9%로 가장 높게 응답했고, 서울이 45.7%로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전 국민 지급’은 남성·여성 (53.2%·50.8%)로 조사됐고, ‘선별 지급’은 남성·여성 (41.2%·44.1%)로 응답 했다.

연령별로는 ‘전 국민 지급’이라고 답변한 세대는 40대가 63.8%로 가장 높게 응답했고, 뒤를 이어 50대가 60.5% 순으로 조사됐다. ‘선별 지급’은 20대 55.7%로 가장 높게 조사됐고, 뒤를 이어 30대가 53.6% 순으로 응답했다.

이념적인 성향별로는 ‘전 국민 지급’이라고 답변한 층은 보수가 57.1%로 가장 높았고, 뒤를 이어 진보 56.3%, 중도 50.2% 순으로 응답했다. ‘선별 지급’은 중도 46.9%, 보수 38.8%, 진보 36.9% 순으로 조사됐다.

미디어리서치 김대은 대표는 “여당은 당장 피해가 큰 피해업종 긴급 지원과 위기 가구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여론은 지난 1차 긴급 재난 지원금 때와 마찬가지로 전 국민에게 지급해야 한다라는 응답이 높았다”면서 “이는 재난 지원금 보편적 지급이 소비를 촉진 시키는데 도움이 된다라는 여론이 담긴 결과”라고 해석했다. 여론조사 관련 자세한 내용은 미디어리서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