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별미’ 포항 과메기 생산 본궤도… 원료 수급 안정화
  • 이진수기자
‘겨울철 별미’ 포항 과메기 생산 본궤도… 원료 수급 안정화
  • 이진수기자
  • 승인 2020.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양어선 꽁치 하역 시작
내달 총 3300t 입고 전망

포항의 특산품이자 겨울철 별미인 포항 구룡포 과메기의 출하가 점차 안정을 되찾아 조만간 본 궤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포항시는 29일 그동안 북태평양의 바다 수온이 올라가면서 꽁치 먹이인 크릴새우가 줄고 대만, 중국, 일본 어선의 무분별한 남획으로 꽁치 어획량이 급감하면서 최근까지는 과메기 생산에 차질을 빚었다고 했다.

또 전년 대비 청어 과메기 생산업체가 30% 증가하며 청어과메기 생산량이 크게 늘어난 반면, 청어 어획량도 예년에 비해 35.5% 감소로 러시아산 청어를 수입해 과메기를 만드는 실정이다고 덧붙였다.


시는 이런 상황에서 다행히 지난 24일부터 원양어선의 꽁치 하역이 시작돼 12월 4일까지 1300t에 이어 중순부터 대만산 1200t, 원양산 800t 등 총 3300t의 꽁치가 입고될 계획에 있어 과메기 시장도 활기를 띌 것이다고 했다.

정종영 포항시 수산진흥과장은 “최근 들어 원양어선의 꽁치 하역이 시작돼 과메기의 원료인 꽁치 공급이 안정화되고 있다”면서 “12월 비대면 과메기 홍보행사와 사회적 거리두기 행사를 통해 과메기 판매를 활성화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