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코로나 위기극복·민생경제 회복 집중”
  • 이진수기자
“내년 코로나 위기극복·민생경제 회복 집중”
  • 이진수기자
  • 승인 2020.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덕 포항시장, 시정연설서 내년 시정운영 방향 밝혀
체계적 방역시스템·산업구조 다변화·환경 정책 언급
“민생안정·경제활력·지속가능성 확보에 전력 다할 것”
이강덕 포항시장이 30일 포항시의회에서 내년도 시정방향을 밝히고 있다.
“포항은 코로나19의 위협과 경제위기에도 시민들의 노력과 헌신으로 위기를 잘 이겨내고 있다. 시민들의 협력에 보답하기 위해 내년에는 ‘민생안정’, ‘경제활력’, ‘지속가능성 확보’라는 핵심가치를 바탕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하는 포항, 나아가 환동해 중심도시 포항을 위해 진력을 다하겠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30일 제279회 포항시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시정연설을 통해 “감염병이 만든 사회·경제적 위기를 생존을 위한 기회와 혁신으로 만들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시장은 이날 2021년 시정방향으로 △방역과 경제가 공존하는 코로나 위기극복과 민생경제 회복 집중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미래 신산업 육성 △해양문화관광·물류산업을 견인할 인프라 구축 △지속가능한 생태환경도시 조성 △안전도시와 시민 삶을 보듬는 공감복지를 통한 행복도시 완성을 제시했다.

체계적인 방역시스템을 시작으로 경제방역 예산 800억 원을 지원해 코로나 및 경기침체 상황에 대처하는 한편 3000억 원 규모의 포항사랑상품권 발행과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 대한 비대면·온라인 경제로의 전환을 적극 돕기로 했다.

이 시장은 철강산업 일변도에서 벗어난 산업구조의 다변화를 언급했다.

미래 신성장 산업에 대한 투자로 마련된 영일만산업단지,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 융합기술산업지구 및 지곡밸리 등을 배후로 이차전지와 바이오·헬스산업, 수소연료전지 등 핵심 신산업 육성을 통해 새로운 성장 판을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블루밸리국가산단에는 포스코케미칼이 음극재 공장을 착공했고 영일만산업단지는 에코프로EM에서는 전기차 35만 대분의 양극재가 생산될 예정이다.

또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글로벌 경쟁력이 높아질 바이오산업 분야의 경우 융합기술산업지구에 7개 바이오기업이 3800억 원 이상 투자의사를 밝혔고, 바이오 오픈 이노베이션센터에도 제넥신 등 10여 개 업체의 입주를 토대로 포항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과 영일만항, 철도 기반 등을 연계해 물류와 관광의 중심으로 육성하고, 국제카페리와 크루즈로 운송한 화물을 신속하게 제조·가공·유통·판매할 수 있는 영일만항 배후보세구역도 구축할 방침이다고 했다.

이 시장은 특히 동해안고속도로의 주요 연결구간인 동해안횡단대교를 통해 인근 산업도시와 영일만항의 물류를 연결하는 ‘경제대교’, 동해권역에 관광객들을 흡입할 수 있는 ‘관광대교’로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국비 확보에 전력을 기울인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쾌적한 환경을 위한 정책도 강조했다. 대기개선 사업, 도심숲 조성, 생태하천복원 등 친환경 녹색사업을 포괄하는 그린웨이 프로젝트로 시민들이 염원하는 깨끗한 공기, 푸른 도심, 맑은 물을 통한 시민의 건강권 보장과 함께 살고 싶은 지속가능한 환경도시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지진피해로부터 실질적인 피해구제가 이루어지고 정부와 소통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공동체 회복과 같은 남은 과제를 해결하고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도시, 공공형 생활복지 인프라의 확충으로 지역과 세대 간 균형 잡힌 복지의 기초를 놓겠다고 했다.

이 시장은 내년도 예산 집행과 관련 “민생을 살리고 지역 활력과 미래 포항을 준비하기 위해서는 투자 효과가 크고 시급성이 높은 사업에 예산을 우선 투입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