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투자 최적지 영천으로 오라!
  • 기인서기자
기업투자 최적지 영천으로 오라!
  • 기인서기자
  • 승인 2020.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천첨단부품소재산업지구 7년 만에 100% 분양 완료
영천하이테크파크지구·공영개발 산업단지도 개발 박차
기업과 현장소통을 위해 최기문 시장과 박창호 기업유치과장이 대창면 소재 정우하이텍(주)를 방문해 공장 관계자들과 의견을 나누고 있다.
영천시가 기업의 투자기반 마련을 위해 다양한 시책과 지원책을 마련하고 있다.

특히 지난 17일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 영천첨단부품소재산업지구 내 마지막 남은 외국인투자부지에 대한 투자유치 MOU를 체결해 완공된 이후 7년 만에 100% 분양을 완료했다.

시는 영천첨단부품소재산업지구의 분양완료 성과와 함께 경제자유구역 영천하이테크파크지구(영천스타밸리)와 공영개발 산업단지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영천스타밸리는 영천시 중앙동, 화산면 대기리 일원에 122만㎡(37만평) 규모로 조성 중인 산업단지로 지난해 사업 착수식을 가졌다.

본격적인 토지보상에 나서 지금까지 99% 토지 보상율을 보이고 있다.

11월 착공에 들어간 영천스타밸리는 2024년 3월 조성 완료될 계획이다.

좋은 기반에 우량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영천하이테크파크지구 투자유치 전략수립’용역도 진행 중이다.

미래형 친환경자동차 등 수송기기, 로봇 등 첨단자동화 산업분야와 바이오의료, 섬유 등 첨단바이오 산업분야를 중점적으로 유치할 계획이다.

선도·중소·벤처 기업 등에 공장첨단화 지원, 임대형 공장 운영 등 규모별로 다양한 인프라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시는 공장 창업 등 인·허가 업무의 신속한 민원처리와 처리기한의 획기적인 단축을 위해 실무종합심의회를 운영해 공장 설립 민원을 원스톱으로 처리하고 있다.

소극적인 칸막이 행정을 탈피해 타 부서와의 협업으로 보다 적극적인 기업 지원 행정을 펼친다.

최기문 시장은 “중소기업의 고부가가치화 및 혁신성장을 통해 영천의 미래 먹거리인 신성장 기반구축을 위한 국비 확보에도 주력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