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앨범, 눈물" '팬텀싱어3' 우승 라포엠, 성악 4중창의 진수
  • 뉴스1
"첫 앨범, 눈물" '팬텀싱어3' 우승 라포엠, 성악 4중창의 진수
  • 뉴스1
  • 승인 2020.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라포엠이 ‘팬텀싱어3’ 우승 이후 5개월여 만에 첫 번째 앨범으로 돌아왔다. 자신들만의 크로스오버 색과 긍정적인 메시지를 담아 이목을 사로잡는다.

라포엠은 2일 오후 2시 첫 번째 미니앨범 ‘신 #1’(SCENE#1)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앨범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라포엠은 JTBC ‘팬텀싱어3’ 우승을 차지한 그룹으로 자유분방한 삶을 사는 예술가 보헤미안을 뜻하는 프랑스어 ‘La BohEme’과 시를 뜻하는 영어 ‘Poem’을 합쳐 한 편의 시 같은 음악을 들려주자는 의미를 담았다. 테너 유채훈, 박기훈, 카운터 테너 최성훈, 바리톤 정민성까지 ‘팬텀싱어’ 전 시즌을 통틀어 유일하게 성악 전공자로 구성된 팀이자, 최초로 정통 카운터테너(Counter Tenor)가 포함됐다.

이날 유채훈은 JTBC ‘팬텀싱어3’ 우승 이후 달라진 점에 대해 “경연프로그램이다 보니까 쉼 없이 달려와서 조금 지쳐온 부분도 있었는데 이후에는 여유롭게 서로 친밀해진 느낌이다”라며 “음악하면서 미래를 함께할 수 있는, 책임감도 생기고 팬분들의 피드백도 느끼고 있어서 이제야 조금 실감나고 있다”고 밝혔다.

최성훈은 “그동안 혼자의 삶을 살면서 혼자 외로이 고민한 시간이 많았는데 ‘팬텀싱어’ 나오고 라포엠으로 되면서 동료애를 느끼기 시작했고, 서로서로 라포엠으로 어떤 음악을 해야 하고 어떻게 음악을 해야 할지 그런 자세를 가지게 됐다”고 전했다.

‘팬텀싱어3’ 우승 이후 5개월여 만에 처음 발표된 라포엠의 첫 미니앨범 ‘신 #1’은 타이틀곡 ‘눈부신 밤’을 포함 ‘Amigos Para Siempre(아미고스 파라 시엠프레)’ ‘신월(新月)’ ‘초우’ ‘Fantasy(With Danny Koo)’ ‘La Tempesta(라 템페스타)’ ‘Dear My Dear(디어 마이 디어)’와 보너스 트랙까지 총 여덟 트랙을 수록했다.

정민성은 첫 앨범을 낸 것에 대해 감격하며 “눈물이 났고 감동이라는 말밖에 떠오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유채훈은 “성악가들 사이에서는 성악가가 20대 후반, 30대 초반이 되면 소리가 가장 건강하고 40대면 소리가 농익는다는 말이 있다”며 “저희 나이에 힘차고 젊은 시기에 이런 기록물을 남길 수 있어서 너무 의미있고 좋다. 앨범 만들 때 혼신을 다해서 소리낸 그 결과가 모인 앨범이라 정말 기념비적인 앨범이라 생각해서 벅차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유채훈은 이번 앨범 제목을 ‘신’으로 한 것에 대해 “다 개성이 다른 것들이 모여서 영화의 신처럼 변화무쌍한 하나의 작품을 보듯이 했으면 좋겠어서 ‘신’이란 이름을 붙였다”며 “다양한 시도와 대중적인 선율, 강렬한 사운드까지 꽉 찬 앨범이다”라고 소개했다.

타이틀곡 ‘눈부신 밤’은 태연의 ‘들리나요’, 버즈 ‘남자를 몰라’ 등 히트곡을 탄생시킨 이상준, 차길완 작곡가가 협업한 곡이다. 애절한 피아노 선율과 웅장한 스트링 연주에 라포엠의 아름다운 하모니가 어우러져 한 편의 시처럼 감성을 전달할 예정이다.

유채훈은 “‘눈부신 밤’이라는 타이틀은 아주 서정적이고 대중적인 후렴구가 돋보이는 곡인데 저희가 크로스오버 음악을 하면서 대중적인 멜로디와 저희 성악 4중창 클래식의 매력을 합친 진수라고 할 수 있겠고, 꿈은 영원하다는 저희의 포부도 담았다”며 “주저 없이 타이틀로 선정됐고, 멜로디가 입에 맴돌 정도로 편안하고 듣기 좋은 음이라 회의를 거듭한 끝에 타이틀로 이 곡을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다른 크로스오버 팀과의 차별점에 대해 “일단 ‘팬텀싱어’에서는 최초로 성악가로만 이루어진 팀이라는 게 차별점”이라고 했다. 이어 “정통 테너가 있다는 점도 장점이고, 남성 4중창인데 혼성 사운드를 낼 수 있다는 게 다른 팀과 차별점이 됐다”고 밝혔다.

유채훈은 “앞으로 우리가 해 나가야 할 방향까지 이번 앨범을 통해 제시했다고 생각하고, 아직 보여주지 못한 모습도 많다”며 “시간이 쌓이고 여러 시행착오가 쌓이면서 클래식 전공이라는 뿌리를 잃지 않으면서도, 대중적인 앨범으로 대중들에게 더 다가 갈 수 있도록 계획 중이다”고 각오를 밝혔다.

끝으로 유채훈은 성과에 대해 “라포엠이 하는 ‘크로스오버’ 음악, 이 장르를 하고 있는 아티스트분들에게 힘이 됐으면 하고 많은 분들이 저희의 매력을 알아봐주시면 좋겠다”며 “저희의 싱싱하고 젊은 목소리를 담았고 저희 긍정적인 메시지를 담은 앨범이라 평가는 잘 모르겠지만, 저희가 모든 확신을 다했기 때문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기훈은 “형님들과 이를 통해서 함께 쭉 노래하면 좋겠다”며 웃었다.

2일 낮 12시 발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