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공비를 왜 보수처럼 받았나? 이대호 "관행이었고 문제인 줄 몰랐다"
  • 뉴스1
판공비를 왜 보수처럼 받았나? 이대호 "관행이었고 문제인 줄 몰랐다"
  • 뉴스1
  • 승인 2020.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공비를 사실상 회장 보수처럼 지급 받은 이대호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회장이 대부분의 논란에 대해 관행이었다고 해명하며 이를 고치겠다고 약속했다.

이대호는 2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수협 회장 판공비 셀프인상 논란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지난해 선수협회장에 취임한 이대호는 회장 판공비를 기존 2400만원에서 6000만원으로 인상하고 이를 개인계좌로 받은 사실이 알려져 논란으로 번졌다.

이날 이대호는 “당시 내가 회장이 될 줄 몰랐으며 판공비 인상은 이사회에서 논의한 끝에 결정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셀프인상 의혹과 함께 또 다른 문제 제기 중 하나는 왜 공무에 사용해야 할 판공비를 개인계좌로 받고 이에 대한 증빙을 하지 않았냐는 점이다.

이에 대해 이대호는 아무도 회장에 나서지 않아 이를 독려하는 차원에서 이사회 차원의 합의가 이뤄진 것이라고 전제하면서 현금지급이 문제가 되는 것에 대해 “관행이었고 문제인 줄 몰랐다”고 해명했다.

이대호는 “선수협회장으로서 법인카드를 따로 받는 게 없었다. 선수협이 생긴 이래 20년 이상 그렇게 관행으로 해와 전혀 몰랐다”며 “죄송하다. 문제가 된다면 조속히 바로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대호는 그동안의 판공비 사용처에 대해 “한달에 400만원 정도 받았다. 후배들을 만나서 밥을 산다던지 선수들을 위해 무엇을 사용한다든지, 회의를 위해 서울에 왔다갔다 하는 등의 경비로 사용했다”며 “부족하지는 않았다. 원래 더 자주 모여야했는데 코로나19로 횟수가 줄었다”고 설명했다.

기자회견에 동석한 이대호 측 조민 변호사는 “이대호 회장조차도 판공비를 관행상 현금으로 지급받는다고 알고 있었다. 협회 차원에서 인수인계가 부족했던 것 같다. 앞으로 이에 대해 시정 작업을 할 것”이라며 “(회장선출) 당시 회의록과 이대호의 판공비 사용처에 대해서도 내부 검토를 거쳐 공개가 가능하다면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