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문 앞’ 열띤응원 없었지만 마음은 따뜻했다
  • 이예진기자
‘교문 앞’ 열띤응원 없었지만 마음은 따뜻했다
  • 이예진기자
  • 승인 2020.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여고 등 수험장 앞
학부모·교사 응원 오가
“코로나19로 힘들었던
수험생활 꼭 보상받길”
경북 1만9841명 응시
김천 당일 확진자 1명
포항의료원서 시험 치러
3일 수능 시험장인 포항여자고등학교 앞에서 수험생들이 학부모와 교사의 응원을 받으며 들어가고 있다.
입실 종료 시간 3분 전인 8시 7분께 한 학생이 급하게 교문을 통과하고 있다.
8시 10분 입실 종료와 함께 교문이 폐쇄됐다.
“수고했다 얘들아”

3일 오전 7시 30분께 수능 시험장인 포항여자고등학교 앞에는 예년과 같은 응원열기는 없었지만 따뜻한 응원이 오고갔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어느 때 보다 힘들었을 수험생이지만 씩씩하게 시험장으로 들어가는 모습에 교사와 학부모들은 한 마음으로 기도했다.

이날 응원을 나온 수험생 학부모 박모(45)씨는 “코로나19가 수험생과 학부모, 교사를 너무 힘들게 했다. 멘탈이 강한 학생들은 성과를 얻을 수 있겠지만 그 반대인 학생들은 심적으로 많이 힘들 것 같다”며 “집중력 잃지 않고 최선을 다해 노력을 보상받았으면 좋겠다. 수험생 모두의 건승을 빈다”고 말했다.

중앙여자고등학교 조관호 교장은 “중앙여고 학생 다수가 이곳에서 시험을 친다. 어려운 고3 생활을 보냈는데, 이 어려움이 자양분이 돼 더욱 단단히 성장하게 될 것이다”며 “평소 준비한 대로 편안하게 시험을 치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입실 종료시간인 8시 10분이 다가오자 주민등록증을 놓고 간 수험생의 학부모가 교문 앞에 급하게 정차했다.

미리 연락된 시험 감독관이 방역물품으로 무장한 채 뛰어와 주민등록증을 건네받고 나서야 안심하고 돌아갔다.

입실 종료 3분 전인 8시 7분께 한 학생이 마지막으로 뛰어들어가면서 교문은 폐쇄됐다.

포항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순찰차를 타고 시험장에 도착한 수험생은 A양 1명이다.

A양은 7시 45분께 대잠동 한 승강장에서 차량이 정체되자 경찰에게 도움을 요청, 시험장인 남구 영일고등학교에 7시 58분께 도착했다.

한편 경북에서는 총 1만 9841명의 수험생이 시험에 응시했는데 이날 새벽에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김천 수험생 1명은 포항의료원에서 시험을 치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