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군, 쾌적한 도시미관 만들기 주력
  • 권재익기자
영양군, 쾌적한 도시미관 만들기 주력
  • 권재익기자
  • 승인 2020.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마을담당부서 주요 추진사업 성과 피드백 가져
간판개선·보안등 LED교체·별천지 燈 사업 선정
지역민 편의향상·관광객 증대·경제 활성화 기여
영양군 새마을담당부서의 색다른 트리플 사업이 성과를 거두고 있다.
영양군 새마을담당부서는 공모사업 선정에 이어 색다른 주요 추진사업에 대한 성과 피드백을 가졌다.

그 첫 번째로 ‘행안부 주관 간판개선 공모사업’이다.

민선7기 역점사업 중 하나로 올 초부터 미리 준비해 온 군은 지난 8월 도 심사를 거쳐 행안부 전국 공모신청·접수한 44개 전국자치단체 중 최종 20개 시·군 선정에 영양군이 지난 15일 최종 확정되는 쾌거를 거뒀다.

이번에 선정된 공모사업은 ‘읍시가지 간판개선사업’으로 총사업비 6억원이 투입되며 읍내 142업소(동서대로 82, 영해대로 60) 대상으로 업주의 자부담이 전혀 없이 간판을 전면 교체한다.

현재 업주들의 반응이 좋아 내년 행안부 공모사업 신청에 전통시장 주변업소 등을 추가로 준비하고 있다.

두 번째는 지난 10월 착공한 ‘LED 가로·보안등 교체사업’이다. 본군에서 처음으로 도입한 임대 렌탈 방식으로 추진한 본 사업은 산자부 산하 한국광산업진흥회와 업무위탁을 통해 조달청 낙찰된 업체에서 총사업비 21억7000만원을 선투자하고 7년간 무상 유지보수와 함께 기존 CDM 가로 보안등을 LED등으로 교체하는 사업으로 관내 4500여등 전부를 교체한다.

기존 CDM 70~120W을 LED 35~85W로 낮춰 밝기는 기존등 보다 훨씬 밝으며 수명도 더 오래가고 또한 전기요금과 수리비가 절감 효과를 보고 있다.

매년 전기요금 및 유지보수비 절감액으로 서울시보다 더 넓은 영양군이 인구감소 및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이 사업을 통해 군 전체가 환하게 밝아져 어르신들이 편하게 다닐 수 있게 되었다.

마지막으로 ‘영양의 미래를 밝히는 별천지등(燈)’이다. 이번에 설치한 별천지 가로등은 본 군이 아시아 최초 국제밤하늘 보호공원으로 지정된 지 수년이 지났지만 뚜렷한 대외적 홍보가 다소 미흡해 기존반딧불이등, 고추캐릭터등과 함께 별천지등(燈)을 선보이게 됐다.

이 사업을 통해 관광객 증대는 물론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의 붐을 일으키는데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