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방역방해’ 무죄
  • 김무진기자·일부 뉴스1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방역방해’ 무죄
  • 김무진기자·일부 뉴스1
  • 승인 2021.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단요구는 역학조사 아냐”
횡령 등은 인정… 집유 4년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이 지난해 11월1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재판에 출석하고 있는 모습. 뉴스1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이 지난해 11월1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재판에 출석하고 있는 모습. 뉴스1

정부의 방역활동 방해 혐의로 기소된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이만희 총회장(90)에 대해 법원이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수원지법 제11형사부(김미경 부장판사)는 13일 감염병예방법 위반,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증거인멸교사 혐의로 기소된 이씨에 대한 선고공판에서 이씨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핵심 공소사실이던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 판단을 내렸다.

재판부는 “이씨에게 기소된 혐의 중 일부분에 유죄로 판단됐던 횡령에 대해 그 금액이 50억여원이 초과하는 범위가 상당하다”며 “해당 돈은 후원금, 헌금 등으로 신도들의 지급된 돈으로 이씨는 이를 자신의 용도로 사용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씨는 신천지 관련 계좌를 투명하게 관리했다고 행사하면서도 이러한 신도들의 돈으로 개인용도로 사용한 점이 보이는데 이씨는 전혀 반성하는 자세가 없다”고 덧붙였다.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방역당국이 신천지 측에 시설현황과 교인명단 제출을 요구한 것은 역학조사라고 볼 수 없다”며 “자료수집 단계에 해당하는 것을 두고, 일부 자료를 누락했다고 해서 방역활동 방해 혐의로 처벌할 수 없다”고 무죄 판단 이유를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