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지 유전체로 배뇨질환 치료 가능해진다
  • 이상호기자
낙지 유전체로 배뇨질환 치료 가능해진다
  • 이상호기자
  • 승인 2021.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 연구결과 특허 등록
기술이전 후 신약 개발 추진
해양수산부. 뉴스1
해양수산부. 뉴스1

해양수산부는 낙지에서 소변량 감소(항이뇨) 효과가 있는 신경 조절물질을 발견하고 배뇨 질환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해 최근 연구결과를 특허 등록했다고 13일 밝혔다.

해양수산부 산하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은 유전체 분야의 원천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2014년부터 ‘포스트게놈 다부처 유전체 사업’ 중 헬스케어 소재 개발 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난해에는 낙지에서 스트레스를 조절하는 기능이 있는 ‘세파로토신’을 발굴했고 후속연구를 진행하다가 항이뇨 효과도 발견하게 됐다.

낙지의 세파로토신이 항이뇨 작용과 연관된 물질(V2 수용체)을 활성화해 수분이 몸 속으로 다시 흡수되는 것을 촉진함으로서 소변을 억제한다는 것을 발견 후 실험용 집쥐에 세파로토신을 투여한 결과 생리식염수를 투여했을 때보다 소변량이 현저히 감소하는 것을 확인했다.


또 소변량이 줄어드는 동시에 삼투 농도는 높아져 노폐물의 체외배출은 정상적으로 이뤄지는 것도 확인했다.

이번 연구 결과를 지난 1월 7일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이를 활용한 신약을 개발하기 위해 추가적인 효능 검증을 거쳐 기술이전을 추진할 계획이다.

기술이전이 이뤄지면 임상시험 등을 거쳐 야뇨증 등과 같은 소변 과다 배뇨 질환을 예방·치료하는 바이오 신약이나 건강 기능식품 개발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