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훈 대구 수성구의원, 민주당 탈당 “與·文, 국민에게 실망감 안겨줘”
  • 김무진기자
백종훈 대구 수성구의원, 민주당 탈당 “與·文, 국민에게 실망감 안겨줘”
  • 김무진기자
  • 승인 2021.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 의원, 탈당 후 당적 없이 무소속으로 의정활동 전념
“與·文 처음 약속 잊어가… 사상 유례없는 분열·갈등 양상”
더불어민주당 소속 백종훈<사진> 대구 수성구의원(고산1·2·3동)이 13일 민주당을 탈당했다.

백 의원은 이날 등기와 팩스로 탈당계를 제출, 민주당을 떠났다.

백 의원은 탈당의 변을 통해 “정들었던 더불어민주당을 떠나려 한다”며 “제가 처음으로 정치 활동을 시작했고, 의원이라는 무거운 자리를 수행할 기회를 준 고마운 정당을 떠날 수밖에 없는 지금의 심정은 말로 표현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백 의원은 “대구를 바꾸는 데 미약하나마 힘이 되고 싶었지만 2년여를 지나오며 바라본 민주당과 대통령은 처음 한 약속들을 잊어갔다”며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사건을 비롯한 많은 사건·사고들은 국민에게 더 큰 실망감을 안겨줬다”고 했다.

이어 “정당과 이념을 떠나 대한민국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는 그 약속은 지켜지지 못했고 사상 유례없는 분열과 갈등의 양상을 보이면서 국민을 갈라놨다”며 “대통령과 당 지도부에게 바른 소리를 전달하고 문제를 지적했던 소장파들은 한 명씩 당을 떠나며 다양성을 잃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저 하나 떠난다고 당이 변화하리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하지만 아픈 선택을 통해 제가 아끼고 사랑했던 민주당이 조금이라도 뒤를 돌아보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의 정치적 스승이자 멘토인 김부겸 전 의원님께 가장 죄송하고 고맙다는 말씀을 드리며 저의 결정을 이해해주시길 부탁드린다”며 “저는 떠나지만 제가 머물렀던 민주당과 우리가 뽑은 대한민국 대통령이 다시 한번 국민들과 대구시민들에게 사랑받길 진심으로 기원하며, 새해 초부터 무거운 소식을 전하게 돼 주민들에게도 너무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백 의원은 당분간 당적 없이 무소속으로 의정활동에 전념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탈당과 관련해 민주당 대구시당 측과 사전 교감을 나누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백 의원의 탈당으로 수성구의회는 각각 더불어민주당 9석, 국민의힘 9석, 정의당 1석, 무소속 1석으로 재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