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좀비' 정찬성 "4월 복귀 희망…2021년 목표는 2승"
  • 뉴스1
'코리안 좀비' 정찬성 "4월 복귀 희망…2021년 목표는 2승"
  • 뉴스1
  • 승인 2021.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FC 페더급 5위 ‘코리안 좀비’ 정찬성(34)이 4월에 복귀한 뒤 올해 2경기를 치러 모두 승리를 거두겠다는 출사표를 던졌다.

정찬성은 14일 UFC 홍보대행사 커넥티비티를 통해 “UFC에 4월 출전 희망 의사를 전달한 상황이다. 1월에도 경기를 할 수 있지만 UFC에서 상대 선수를 맞춰 주려고 하기 때문에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집합 금지 명령으로 격투기 훈련은 할 수 없다. 그러나 다행히 체육관에서 개인 운동을 할 수 있어서 웨이트 위주의 운동을 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정찬성은 지난해 10월 UFC 페더급 2위 브라이언 오르테가(30·미국)와 맞붙었으나 0-3으로 판정패했다. 당시 패배로 정찬성은 통산 전적 16승6패가 됐고, 타이틀 도전도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정찬성은 “아직은 챔피언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않고 있다. 다가오는 경기에서 이기는 것이 우선”이라며 “올해 2경기 이상을 치를 것 같은데 모두 이기는 것을 목표로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찬성은 다음 상대로 자빗 마고메드샤리포브(30·러시아)를 점찍었다. 정찬성은 오르테가전 패배 후 인터뷰를 통해 마고메드샤리포브를 다음 상대로 공개적으로 지목했다. 또한 자신의 SNS를 통해서도 이와 같은 메시지를 전달하기도 했다.

마고메드샤리포브는 지난 2019년 11월 이후 경기를 치르지 않았지만 185㎝의 큰 키를 앞세워 지난 2017년 UFC 데뷔 후 6연승을 질주, 현재 페더급 3위를 마크 중이다.

정찬성은 “(만약 마고메드샤리포브와의 경기가 성사된다면) 전략은 여러 코치들과 상의를 해봐야 한다. 그러나 장신의 파이터와 어떻게 싸워야 하는지 이미 알고 있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