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믿고 찾는 ‘안심식당’ 지속 운영
  • 이희원기자
영주시, 믿고 찾는 ‘안심식당’ 지속 운영
  • 이희원기자
  • 승인 2021.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부터 추가신청 받아
지정업소에 위생물품 지원
영주시가 지정·운영중인 안심식당에 생활방역 위생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영주시는 14일 시민들이 인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안심식당’을 지정해 운영할 계획이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추진됐으며 지난해 3월에 이어 오는 3월 추가신청을 받아 코로나19 종식일까지 진행될 방침이다.

‘안심식당’은 단기적으로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운영하고 있으며, 장기적으로 감염병 확산에 취약한 한국인의 ‘공동취식 문화’를 포함해 개선돼야할 우리나라의 음식문화를 바로잡기 위해 전국적으로 시행 중이다.

‘안심식당’의 지정요건은 덜어먹기 가능한 식기와 도구 비치 및 제공, 위생적인 수저 관리(개별포장, 개인수저 별도제공 등), 종사자 마스크 착용, 일일 2회 이상 소독하기 등 4대 필수과제와 업소 내 손 소독제 비치 및 테이블 간 1m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업소이다.

‘안심식당’으로 지정된 업소에는 출입구에 안심식당 지정 스티커 부착, 개별찬기 및 덜어먹는 집게, 마스크, 손 소독제 등 ‘코로나19’ 예방 생활방역 위생물품이 지원됐다.

시는 지속적인 실태 점검을 통해 4대 요건 중 한 가지라도 이행하지 않을 경우 지정을 취소하는 등 시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철저하게 사후관리 할 계획이다.

시는 외식업소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1월 현재 지역 내 ‘안심식당’으로 지정된 곳은 46개소이며, 오는 3월부터 추가로 신청 받아 현장 확인 후 50개소의 ‘안심식당’을 추가 지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