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4차 순환도로 연말 완전 개통
  • 김무진기자
대구 4차 순환도로 연말 완전 개통
  • 김무진기자
  • 승인 2021.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 외곽 총 길이 61.6㎞
34년만에 전 구간 완전 개통
도심 교통 혼잡 해소·물류비 절감
대구경북 광역경제권 활성화 기대
대구 4차 순환도로망 위치도. 연두색 실선이 미개통 구간으로 올 연말 완전 개통한다. 사진=대구시 제공
대구 동서 국도와 고속도로를 연결하는 ‘4차 순환도로’(대구 도시외곽순환도로)가 올 연말 완전 개통한다.

대구시가 지난 1987년 4차순환도로 기본계획을 세운 지 34년 만에 전 구간이 완전 개통되는 것이다.

14일 대구시에 따르면 도시 외곽의 총 길이 61.6km인 4차 순환도로 중 절반 가량인 29.1km(민자 17.7㎞, 일반 11.4㎞) 구간을 대구시가 건설해 현재 운영 중이며, 나머지 성서~지천~안심 구간 32.5km를 올 연말 개통해 운영한다.

4차로인 미개통 구간에는 나들목 7곳 및 분기점 4곳 등이 설치되며, 설계속도는 시속 80km다.

총사업비 1조5258억원 가운데 40%는 국비, 나머지 60%는 한국도로공사가 재원을 분담해 건설한다.

앞서 대구 4차 순환도로는 지난 2014년 3월부터 7개 구간으로 나눠 공사가 시작됐으며, 지난해 12월말 기준 80%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앞서 대구시는 도심지 주요 교차로 지·정체로 산업단지 물류 수송 및 시민 교통 불편이 가중되자 이를 해소하기 위해 4차 순환도로 계획을 세우고 사업을 추진해 왔다.

대구 4차 순환도로가 올해 말 완전 개통하게 되면 대도시권 교통 혼잡비용 및 물류비 절감은 물론 ‘대구·경북 광역경제권’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대구시는 기대하고 있다.

윤정희 대구시 교통국장은 “대구 4차 순환도로가 완공되면 진·출입 나들목 7곳이 설치돼 기존 고속도로 이용 및 외곽순환도로 접근성이 향상, 교통 흐름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며 “특히 대구·경북 광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