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119음압구급차’ 올 하반기에 나온다
  • 뉴스1
‘K-119음압구급차’ 올 하반기에 나온다
  • 뉴스1
  • 승인 2021.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청, 한국형 규격 개발

소방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감염병 환자를 이송하는 음압 구급차를 일반구급차로도 겸용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한국형 119음압구급차 규격’을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소방청에 따르면 현재 운행되고 있는 음압구급차는 이송 중에 항상 음압상태를 유지하도록 설계되어 있어 탑승자가 어지럼증과 두통 등 부작용을 호소하는 단점이 있었다.

현 음압구급차는 구급차의 시동을 켜면 자동으로 환자실 환자실 내부 기압이 낮아지면서 바이러스와 병균이 밖으로 퍼져나가는 것을 방지하는 상태에 산소의 압력이 떨어지게 된다.

이에 앞으로 제작되는 음압구급차는 차량 내부에 산소농도감시장치와 자동환기시스템을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자동 환기시스템은 차량 내부에 설치된 산소농도감시장치에서 자동으로 측정된 산소농도가 18% 미만으로 떨어지면 내부 공기를 강제로 환기시켜 항상 적절한 산소농도(18~19.5%)를 유지한다.

아울러 음압시스템을 수동으로 조작할 수 있는 ON·OFF 버튼을 설치해 구급대원이 환자 유형에 따라 선택적으로 음압시스템을 가동할 수 있도록 해, 일반구급차로도 겸용할 수 있도록 활용도를 높였다.

새 음압구급차는 현재 119구급차로 주로 사용하고 있는 12인승 모델보다 큰 15인승으로 제작된다. 한국형 119읍압구급차는 올 하반기부터 출시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