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년간 고통… 포항수성사격장 폐쇄하라”
  • 이상호기자
“60년간 고통… 포항수성사격장 폐쇄하라”
  • 이상호기자
  • 승인 2021.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대대책위, 완전폐쇄 위한
권익위 고충민원·중재 요청
지역주민 2800명 서명 제출

포항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는 19일 안준호 국민권익위원회 고충처리국장을 만나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취소와 수성사격장 완전폐쇄를 위한 고충민원을 신청하고 중재를 요청했다.

포항수성사격장 완전폐쇄와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취소를 바라는 포항 장기면민과 인근 구룡포읍·동해면 주민 등 2800명의 서명을 받아 제출했다.

주요내용은 사격훈련으로 인한 각종 소음·진동에 따른 정신적·육체적·물질적 피해와 고통, 포항수성사격장 폐쇄를 위한 반대위의 추진활동 등이다.

그동안 위원회는 국방부와 주한미군사령부에 탄원서 제출, 포항시·포항시의회, 국회의원 등 지역 정치권 지속 면담을 통해 고통·피해를 호소했다.

수차례 항의집회를 가지고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중단과 포항 수성사격장 폐쇄 목소리를 계속 냈다.


포항 장기면민들은 60여년 간 육군, 해군, 방산업체 등 연중 계속되는 사격훈련으로 소음과 진동, 산불 등 극심한 불안감과 공포를 느끼고 있다.

육체적·정신적 피해는 물론 물질적 피해까지 끊임없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조현측 포항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장은 “지난해 11월 국방부의 주한미군 헬기사격훈련 유예결정에 물리적 충돌은 피해 다행이지만 취소가 아닌 유예로 지난 14일 아파치헬기 수성사격장 일원에서 있었던 지형정찰비행으로 봤을 때 헬기사격훈련에 대한 여지는 여전하다”면서 “지역발전과 주민들의 기본 생활권을 침해하고 있는 수성사격장 완전폐쇄와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취소를 위해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안준호 국민권익위원회 고충처리국장은 “수성사격장 소음과 진동 등 민원 사항에 대해 현장확인과 자료검토, 지역민의 충분한 의견수렴 등을 거치겠다. 이 문제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