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리그 향한 확고한 의지' 양현종, ML 상황 더 지켜본다
  • 뉴스1
'빅리그 향한 확고한 의지' 양현종, ML 상황 더 지켜본다
  • 뉴스1
  • 승인 2021.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O리그 최고의 좌완 투수인 양현종(33)이 메이저리그 진출이라는 꿈을 이루기 위한 도전을 계속 이어간다.

양현종 측은 20일 KIA 타이거즈 구단에 양해를 구하고 빅리그 진출을 위한 데드라인을 오는 30일까지로 연장했다. 선수 측에서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하다고 구단에 요청했고, 조계현 KIA 단장도 기꺼이 기다리겠다고 받아 들였다.

당초 양현종은 20일을 마지노선으로 정하고 메이저리그 진출 또는 KBO리그 잔류를 결정할 것이란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양현종은 “30일까지 좀 더 (시장 상황을)지켜보겠다”고 구단에 이해를 구했다. 무엇보다 미국행을 향한 선수의 의지가 강하게 반영됐다.

양현종은 40인 로스터가 보장된다면 메이저리그로 가겠다는 의사를 미국 현지 계약 파트너에게 전달했다.

최근 미국 현지는 코로나19 사태로 시장 상황이 썩 좋지 않은 상태다. 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현역 선수들의 FA 계약이 생각보다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

다나카 마사히로, 트레버 바우어, 제임스 팩스턴 등 대어로 평가받는 투수들도 아직 소속팀을 구하지 못한 상황이다. 이 여파로 양현종도 계속 협상 순번이 미뤄지고 있다.

일단 시간을 번 양현종은 메이저리그 팀들의 제안을 기다리며 국내 잔류와 빅리그 진출 등을 두고 고심할 것으로 보인다.

양현종 측과 KIA 구단은 이미 2차례 만나 협상에 대한 구체적인 이야기 나눴다. 최근에는 언론을 통해 KIA에서 4년 장기계약을 제안한 것도 알려졌다. 일단 KIA 구단은 “구체적인 협상 조건 등에 대해서는 이야기 할 수 없다”고 말을 아끼고 있다.

19일 2번째 만남에서 구단은 만약 양현종이 KIA 잔류할 경우 최고 대우를 약속했다.

이제 남은 것은 시간과의 싸움이다. 양현종은 미국행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거듭 나타냈다. 메이저리그 진출이라는 꿈을 이루고 싶은 양현종에게 남은 10일이 더욱 중요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